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행사 통한 국제선항공권 구매, 취소 수수료 ‘3만→1만원’으로

여행사를 통해 국제선 항공권을 샀다가 취소했을 때 내야 하는 수수료가 1인당 3만원에서 1만원으로 내려간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국내 11개 여행사의 항공권 구매 대행 취소수수료 약관을 점검해 이같이 시정 조치했다고 8일 밝혔다. 하나투어, 모두투어네트워크, 인터파크, 온라인투어, 노랑풍선, 여행박사, 참좋은레져, 레드캡투어, 투어이천, 롯데제이티비, 한진관광 등 여행사는 그동안 고객이 국제선 항공권 구매를 취소하면 금액, 잔여 기간 상관없이 1인당 3만원의 수수료를 매겼다. 국내선 항공권엔 여행사 구매 대행 시 별도의 취소수수료가 없다.

민혜영 공정위 약관심사과장은 “항공권을 구매하는 방법은 항공사에서 직접 구매하는 방법이 있고 여행사를 통해서 구매하는 방법이 있다”며 “항공사에서 직접 구매하는 경우 취소를 하면 항공사에서 부과하는 취소수수료가 있는데, 여행사를 통해서 구매하면 항공사의 취소수수료에 여행사에서 따로 부과하는 취소수수료를 함께 소비자는 부담해야 한다”고 말했다. 1인당 3만원은 과도하다는 판단에 따라 공정위는 여행사에 관련 약관 시정을 권고했다.

11개사 모두 국제선 항공권 취소수수료 관련 약관을 고치기로 했다. 수수료를 1인당 3만원에서 1만원으로 인하한다. 내년부터 발권되는 항공권에 새로운 약관이 적용된다. 공정위는 외국 항공사의 국내 출발 노선 취소수수료 약관도 곧 점검할 예정이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