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가대표 출신 농구스타 방성윤, '골프채 폭행'으로 실형




폭행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국가대표 출신 농구스타 방성윤(34)씨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부장 김지철)은 골프채와 하키채 등으로 지인을 500회 이상 구타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사기)로 기소된 방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방씨와 함께 기소된 공범 이모(34)씨는 징역 3년을 받았다.

판결문에 따르면 방씨는 2012년 2월부터 7월까지 사업을 하던 지인 이모(34)씨의 서울 소재 사무실에서 이씨 회사의 직원 김모씨를 폭행했다. 이씨도 폭행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씨 등은 김씨가 사무실 이전비를 마련하지 못했다는 이유 등으로 바닥에 손을 짚고 엎드리는 ‘엎드려 뻗쳐’ 자세를 시킨 뒤 골프채와 하키채로 엉덩이와 허벅지를 수백 차례 때렸다. 도망치려는 김씨를 붙잡아 주먹으로 얼굴을 수십차례 때리기도 했다.

김씨는 상습적인 폭행에 시달리다 2012년 9월 경찰에 방씨와 이씨를 고소했다.

방씨 등은 피해자들로부터 금품을 가로채 사기 혐의도 받았다. 이씨는 2012년 4월부터 7월까지 김씨로부터 28차례에 걸쳐 3300만원을, 김씨의 가족들로부터 외제 차량 및 6000만원을 빼앗았다. 방씨는 또다른 피해자 최모씨로부터 임대차보증금 5000만원을 가로채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에 대한 폭행 정도 등을 볼 때 죄질이 좋지 않고, 사기 피해자의 피해 회복을 위해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방씨는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농구 우승 당시 국가대표로 활약했다. 이후 2004년 미국 프로농구 하부리그 NBDL에 진출했다가 2011년 서울 SK에서 은퇴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