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9일 아침까지 전국에 비·눈…낮부터 추워져

8일 밤 중부·호남지방에서 시작된 비나 눈이 9일 아침 그치고 낮부터는 찬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뚝 떨어져 추울 전망이다.

기상청은 "8일에는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차차 받아 중부와 호남지방은 밤에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며 "9일에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아 전국에 내리던 눈·비가 아침에 대부분 그치고 낮부터는 맑아지겠다"고 8일 예보했다.

이에 따라 중부와 호남·영남에는 9일까지 5㎜ 안팎의 비가 내리겠다. 특히 강원 내륙과 산간에는 2~5㎝의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고, 강원 북부 산간에는 3~8㎝까지 눈이 쌓이겠다. 또 경기 동부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에는 9일 아침에 1㎝의 적설량을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9일 낮에는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당분간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서울의 경우 9일 아침에는 최저기온이 영상 1도로 비교적 포근하겠지만 낮기온은 영상 4도에 머물겠고, 주말인 10일에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5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또 휴일인 11일에도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5도를 보이는 등 추위가 이어지겠다.

월요일인 12일에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나 눈이 오면서 잠시 추위가 소강 상태를 보이겠으나 화요일인 13일 낮부터 다시 추워져 수요일인 14일부터는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5~6도까지 떨어지는 추위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다음 주말인 17일쯤 평년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