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레드벨벳 아이린 '무기력' '무성의' 방송 태도 논란

[사진 MBC 라디오스타]

[사진 MBC 라디오스타]

걸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이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아이린은 7일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에 배우 서지혜, 가수 문희준, 토니안, 성우 서유리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린은 입을 좀처럼 열지 않았다. 한 시간만에 겨우 입을 뗀 아이린의 모습에 MC들은 "목소리 좀 듣고 싶다"라고 말했을 정도였다.

MC 김구라는 "개인기가 있으면 어떤 친구인 지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개인기를 요청했지만 아이린은 "개인기가 없다"라고 말했다.

김구라는 "아이린은 요즘 아이돌 중 보기 드물게 무기력한 것 같다" "분량을 위해 더 말을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냐"라고 물었다. 아이린은 "원래 나서서 말하는 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방송 후 일부 시청자들은 아이린의 무기력한 태도를 지적했다. 네티즌들은 "왜 나온지도 모르겠고 말도 못함" "너무 내성적이다" "방청하다가 오신 우리 아이린님"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아이린이 내성적인 성격 때문에 말을 잘 못했다는 의견을 제기했다. 실제로 레드벨벳 멤버 조이는 과거 아이린에 대해 "낯가림이 심하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