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4일 3차 청문회 개최…누가 나오나

 

지난 6일과 7일에 이어 다음주에도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청문회가 이어진다.

14일 열리는 3차 청문회에서는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세월호 7시간 의혹이 쟁점이 될 전망이다.

3차 청문회에는 모두 16명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신보라 전 대통령 의무실 간호장교와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 등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의료시술 의혹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되는 인물들이 포함됐다.

또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과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 윤전추ㆍ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증인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15일 열리는 4차 청문회엔 30여 명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국조특위는 최순실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씨와 박관천 전 공직기강비서관실 행정관을 증인으로 합의했다.

또 최순실의 딸 정유라씨의 이대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을 비롯한 이대 교수와 학생들도 증인 명단에 포함됐다.

이 밖에도 최순실 일가와 측근들로부터 스포츠계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이 일었던 이규혁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도 증인으로 소환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