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교생 랩 배틀 '고등래퍼' 내년 2월 방송된다

[사진 Mnet]

[사진 Mnet]

Mnet이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에 이어 국내 최초로 고교생 랩 배틀 ‘고등래퍼’(연출 황성호·전지형)를 선보인다.
 
내년 2월 방송예정인 Mnet의 새 프로그램 ‘고등래퍼’는 고교생들의 자유로운 힙합 리그를 통해 청소년들의 솔직한 이야기와 학교 문화를 힙합을 통해 조명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은 10대들이 세상에 던지는 힙합 돌직구를 기대하게 한다.
 
이번 프로그램의 MC는 정준하와 하하가 맡았다. ‘쇼미더머니5‘ 예선에 참가해 화제가 됐던 정준하는 “올해 힙합과 인연이 많은 것 같다. 점점 더 랩과 힙합의 매력을 알아가고 있다”며 “하하와 호흡을 맞추게 돼 기쁘고 10대들의 거침없고 꾸밈없는 이야기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하하는 “한때 래퍼를 꿈꿨던 학생으로 어린 시절 생각도 나고, 아빠로서 요즘 청소년들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도 듣고 싶다. 프로그램을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고등래퍼’는 오는 25일까지 10대 래퍼들을 공개 모집한다. 지원 방법은 두 가지다. ‘고등래퍼’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다운받아 작성 후 본인의 랩이 담긴 영상과 함께 이메일로 발송하거나 인스타그램에 본인의 랩이 담긴 1분 이내의 영상을 ‘#고등래퍼지원’ ‘#학교명’ 해시태그를 달아 게시하면 된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