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탄핵 하루 앞두고, 친박의 시선돌리기…"태블릿PC 입수경위 조사하라?"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조원진 최고위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대표실에서 최고위원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조원진 최고위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대표실에서 최고위원 간담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태블릿PC 입수 경위에 대해 조사가 필요하다”(새누리당 조원진 최고위원)

“입수 경위에 대해선 수사가 안됐대요”(이장우 최고위원)

국회 탄핵소추안 처리를 하루 앞둔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 간담회. 이정현 대표가 공개발언 없이 비공개로 전환하려 하자 조 최고위원이 '태블릿PC' 문제를 먼저 꺼내며 발언 일부가 공개됐다.

조 최고위원은 “(7일) 국정조사에서 태블릿PC 입수 경위에 대해 고영태 증인의 발언이 좀…”이라며 “새누리당과 야당 의원들은 대통령께서 4월 퇴진하고 6월 대선을 받아들이겠다고 했기 때문에 탄핵만이 미래를 위해서 꼭 맞는 것인지 내일 투표까지 신중한 결심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발언한 이정현 대표도 “지금이라도 (탄핵안을) 중지시키고 4월 사임, 6월 대선으로 가는 부분에 대해서 국회가 한 번 더 논의할 필요가 있다”며 “태블릿PC에서부터 문제가 시작됐는데 입수 경위에 대한, 그리고 (최씨가) 사용할 줄도 모른다는 진술도 나왔는데 (탄핵 표결) 하루를 앞두고서라도 신중해야되지 않겠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인(私人)이라도 명확하지 않은 부분이 있을 때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데 나중에라도 부끄럽지 않은 일이 될 수 있도록 각별하게 (투표)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친박지도부는 전날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JTBC가 최초 보도한 태블릿PC의 입수 경위가 불분명하다는 지적이 나온 것을 받아 탄핵 표결에도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논리를 펼친 것이다.

이 대표는 또 “탄핵 사유 중 하나인 세월호 7시간에 대해서 그것을 탄핵안에 넣냐 빼냐를 가지고 회의를 하는 경솔함과 기막힌 사실에 대해서 이것을 탄핵안에 넣었던 사람과 이것을 찬성하는 사람들이, 이 문제에 대해서 분명한 입장과 책임을 함께 생각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문제를 다루면서 이런 식으로 명확하지 않은 사실을 탄핵 사유로 넣어서 얘기하고 있다는 사실이 놀랍다. 다른 탄핵 사유 대부분도 언론보도나 다른 사람들의 진술 내용에 의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친박 지도부가 본질이 아닌 태블릿PC 입수 경위 발언을 운운하며 막판까지 표심을 움직여보려는 꼼수를 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