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누리 비박 중진 "탄핵 표결 전 국회 내 집회 막아달라"

새누리당 비박계 중진인 김무성·심재철·유승민·나경원 의원은 8일 오전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에 대한 자유 표결을 위해 일반 집회 참가자들의 국회 내 진입을 막아달라”고 요구했다. 9일 탄핵 표결을 앞두고 정 의장이 국회 경내 촛불집회 허용을 검토하는 상황에서, 이를 사전 차단하겠다는 의도다.

유승민 의원은 이 자리에서 “표결 때 국회 안에 시위대가 난입하는 혼란이 생기지 않도록 질서 유지를 꼭 부탁한다고 의장께 말씀드렸다”며 “내일은 특별한 날이니까 일반 시위대가 경내 진입을 못하도록 막아줘야 할 책임이 의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또 “탄핵 찬반은 의원 각자의 소신과 양심에 따라 표결을 해야하기 때문에 국회 경내에서 시위대가 과격한 주장을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무성 전 대표도 “탄핵 표결을 해야하는 국회 본회의 출석 보장을 요구했다”며 “그런 심리적 압박을 하는 시위대 진입은 절대 허용해선 안된다는 것을 강하게 요청했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탄핵안이 통과될 것을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탄핵안은 부결을 전제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최선욱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