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태환,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200m도 우승

박태환. [중앙포토]

박태환. [중앙포토]

'마린보이' 박태환(27)이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2관왕에 올랐다.

박태환은 8일 오전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 WFCU 센터에서 열린 제13회 국제수영연맹(FINA) 쇼트코스(25m)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1초03으로 우승했다. 라이언 록티(미국)가 2010년 세운 1분41초08을 깬 대회 신기록이다. 박태환의 종전 쇼트코스 자유형 200m 최고 기록은 1분42초22(2007년 베를린 FINA 경영월드컵)였다. 박태환은 전날 자유형 400m에 이어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쇼트코스 세계선수권은 올림픽 규격 50m의 절반인 25m 길이의 경기장에서 열리는 대회로 2년 마다 개최된다. 쇼트코스에서는 턴 동작이 많아 정상코스(50m)에 비해 빠른 기록이 나온다. 쇼트코스는 올림픽의 정식 종목으로는 채택되지 않았다. 그래도 FINA가 주관하는 세계대회로 인정받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