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상호 “‘탄핵 가결' 결의…민주당 전원 의원직 사퇴서 제출”

우상호(사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서 ‘세월호 7시간’을 최종적으로 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문제는 적어도 비박계 의원들이 40여 명 가까운 명단 줘서 공동발의에 참여하면 앞부분을 뒷부분으로 옮길 수 있다는 수정 협상이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비박계가 참석하지 않아서 검토할 이유가 없어졌다”며 “이 문제는 이 시간부로 협상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오늘 원내대표단은 우리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국회의원직을 걸고 탄핵을 가결시켜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며 “의총에서 의원 전원이 국회의원직 사퇴서를 작성하고 그것을 지도부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역사의 큰 분기점에서 우리가 우리의 모든 것을 걸고 싸우자는 결의를 다지자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현재로 봐서는 가결 정족수를 조금 넘긴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 국면에서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이 다수인데 이들이야말로 기존 정치에 때가 묻지 않아야 하는데 너무 눈치 보는 게 아닌지 의문스럽다”고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들을 압박했다.
 
이어 “이 분들이 탄핵을 더 강하게 말하고 새누리당 혁신을 이야기해야 하지 않나”라며 “보도에 따르면 이 분들이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눈치를 본다고 한다. 새누리당의 미래를 열 초재선 의원이 국민만 믿고 앞으로 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역시 이날 박 대통령 탄핵안이 부결되면 의원직 사퇴하겠다는 사퇴서를 작성키로 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