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여당에는 분노, 야당에는 실망…"지지 정당 없다" 정치 실종 시대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오른쪽)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의 대통령 행적과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 전 실장은 이날 의원들의 질의에 “세월호 참사 당시 관저에서 일어난 일은 알지 못한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사진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오른쪽)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 의 대통령 행적과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 전 실장은 이날 의원들의 질의에 “세월호 참사 당시 관저에서 일어난 일은 알지 못한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사진 오종택 기자]

“국회, 정신 차려라. 국회는 밥값 해라.” 지난 3일 서울 광화문을 비롯해 전국에서 열린 6차 촛불집회에서 시민들은 이런 구호를 외쳤다. 집회에 참석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대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등 야당 정치인들도 “똑바로 하라”는 쓴소리를 들어야 했다.

청와대를 향하던 촛불이 국회가 있는 여의도로 번지고 있다. 여야를 막론하고 정치권의 지리멸렬한 모습에 실망을 느낀 시민들의 인내심이 임계점에 다다르고 있음을 보여준다.
추천 기사
이는 통계로도 확인된다. 서울대 산하 연구기관인 서울대 사회발전연구소가 지난 2일부터 사흘간 수도권과 부산·대구·대전 등 6대 광역시의 남녀 1000명(15~69세)을 설문조사한 결과 새누리당·민주당·국민의당 등 주요 세 정당의 지지율은 모두 크게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소가 설문 참가자들에게 18대 대선과 20대 총선, 최순실 사태 등 세 시기로 나눠 지지 정당을 물어봤을 때 새누리당 지지율은 21.1%포인트(30.3%→22.4%→9.2%) 하락해 그 폭이 가장 컸다. 민주당(36.3%→31.3%→22.9%)과 국민의당(20대 총선 12.8%→최순실 사태 5.9%) 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같은 기간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무당파층은 17.2%에서 53.4%로 증가했다. 그만큼 정치권에 대한 불신이 커졌다는 의미다. 설문조사를 진행한 장덕진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는 “이번 사태에서 야당은 선도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촛불집회의 향방을 뒤따라가는 모습만 보였다.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대한 분노가 일차적이지만 야당의 무능에 대한 실망도 상당하다”고 분석했다.

특히 각 정당에서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연령층에서 지지를 철회한 비율이 높았다. 새누리당 이탈자의 절반 이상(57.8%)은 50~60대였고, 민주당은 40대 이탈자(36.8%)가, 국민의당은 20대 이탈자(28.9%)가 가장 많았다. 장 교수는 “여당의 경우 국가 시스템의 허점이 드러나자 국가에 대한 자부심이 큰 ‘국가 중심의 보수’층이 빠져나간 것이고, 야당은 탄핵안 표결을 늦추면서 청·장년층이 지지를 철회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차기 대선후보에 대해서도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는 응답이 29%로 가장 많았고, 문재인(22%)·이재명(15.4%)·반기문(10.7%)·안철수(4.9%)·박원순(3.8%)의 순이었다. 새누리당 지지 이탈자 중 37.8%는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 18.4%는 ‘반기문’이라고 답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지지 이탈자 중에서는 각각 23.5%, 28.9%가 이재명 성남시장을 차기 대선후보로 꼽았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정치 실종을 극복할 새로운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박원호 서울대 정치학과 교수는 “제왕적 대통령제 등 기존 한국 정치가 갖고 있던 문제가 한꺼번에 터진 것이다. 새 정치 시스템 설계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글=윤재영 기자 yun.jaeyeong@joongang.co.kr
사진=오종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