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시호 “이모, 여러 가지 폰 들고 다녔다”

  
최순실씨 조카 장시호씨의 자금 횡령 혐의와 관련,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가 비선 실세를 등에 업고 대기업의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이었다.

장씨는 7일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 출석해 “동계스포츠영재센터가 누구의 생각이냐”는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최순실 이모의 아이디어”라고 말했다. 이어 장씨는 “제주도에서 살고 있을 때 (최씨가) 아기 키우지 말고 일해보라고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6억7000만원, 삼성전자가 16억원을 지원했다.

삼성전자에 자금 지원을 요청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사장은 청문회에서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김종 차관을 만났다. 제일기획사 사장, 다른 사장과 같이 김 차관의 얘기(지원 요청)를 들었다”며 “김 차관의 얘기를 듣고 (지원해야 한다는) 부담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 사장은 삼성그룹 본사 미래전략실 차원에서 누가 자금 지원을 결정했느냐는 질문에는 “정확히 모르겠다”고 답했다. 반면 김 전 차관은 “원칙적으로 나는 (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을) 제안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검찰은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16억원의 자금을 지원하도록 삼성그룹을 압박한 혐의 등으로 김 전 차관을 구속한 상태다.

장씨는 당초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청문회에 나오지 않았으나 특위의 동행명령을 받고 이날 오후 출석했다. 장씨는 검정 터틀넥 니트로 입을 가리고 증인선서에 나섰다가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으로부터 “마스크를 벗으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장씨는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해 “대통령이 되시기 전에 내 결혼식 때 한 번 뵌 적이 있고, 그 뒤로는 뵌 적이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당선 이전에도 경조사를 일일이 직접 챙기는 스타일은 아니었지만 장씨 결혼식에는 직접 들렀다.

장씨는 김한정 민주당 의원이 “증인의 모친(최순득씨)이 박 대통령에게 김치도 담가주는 친밀한 관계 아니냐”고 묻자 “우리가 김치 장사를 하거나 그런 적은 없다”고 다소 엉뚱한 답변을 했다. 이종구 새누리당 의원이 “최순실 이모가 대통령과 저녁에 드라마도 같이 본다고 지인들에게 얘기했느냐”고 묻자 “최순실씨는 TV를 잘 안 보는 걸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최순실씨의 대포폰 사용 여부에 대해선 “여러 가지 폰을 들고 다닌다”고 말했다. 장씨는 또 “연세대에 본인의 실력으로 입학했다고 생각하느냐”(김한정 민주당 의원)는 질문에 “도와준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등학교에서 상·중·하 중 어떤 평가를 받았느냐”(김한정)는 질문에 힘없는 목소리로 “하(下)였습니다”고 답했다.
 
관련 기사
장씨는 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제가 미우시죠”라고 묻자 망설임 없이 “네”라고 답했다. 이어 “뵙고 싶었다”고 말해 일부 청중이 웃음을 터뜨렸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영상=최재선 choi.ja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