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검, 정호성 녹음파일 분석 착수했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을 수사할 박영수(64) 특별검사팀이 7일 검찰로부터 증거 자료 일체를 넘겨받았다. 특검팀 관계자는 “지난 5~6일 2만여 페이지의 수사 기록을 받은 데 이어 오늘 검찰로부터 증거 자료도 인수했다. 곧바로 증거물 분석에 나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달10월 27일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한 후 10여 차례의 압수수색 및 임의제출 등의 방법으로 정호성(47)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전화 통화 녹음 파일,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수첩·다이어리, 최순실(60)씨의 태블릿PC 등 증거물을 확보했다. 검찰은 증거물을 근거로 박근혜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의 774억원 강제 모금과 국가 기밀 문서 유출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특히 정 전 비서관의 녹음 파일에는 최씨는 물론 박 대통령과의 통화 내용도 담겨 있다. 검찰 일각에선 “녹취 파일이 10초만 공개돼도 촛불은 횃불이 될 것”이란 말까지 나왔다.

특검팀은 증거물 분석 뒤 강제 수사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른바 ‘내곡동 사저 의혹’ 특검 때는 특검팀이 수사 개시를 하자마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집 등을 압수수색했다. 특검팀 내부 사정에 밝은 한 관계자는 “현재 특검보 3명과 파견 검사 10명이 한 공간에 모여 1t 트럭 분량의 수사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며 “이를 토대로 이번 주말께 특검팀 운용 방식과 역할 분장 등 계획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검이 파헤칠 의혹은 최씨 등의 국정 농단과 이권 개입이 핵심이다. 또 청와대 문건 유출 건, 최씨의 딸 정유라(20)씨의 이화여대 부정 입학 등 교육 농단,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권남용·직무유기 의혹 등이다.
 
관련 기사

법조계에선 특검팀 수사팀장으로 지명된 윤석열(56) 대전고검 검사가 대기업 수사에 강해 ‘박 대통령-대기업 총수들’의 커넥션(제3자 뇌물죄)을 밝혀내는 수사를 맡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윤 검사가 ‘김기춘-우병우’ 의혹 등을 맡고 대우조선해양 회계 비리 사건을 맡았던 한동훈 검사 등 현직 ‘특수통’이 대기업 수사를 전담할 가능성도 있다.

현일훈·김나한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