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생일날 만점 성적표…1교시 국어 어려워 잠시 멘붕” “야간 자율학습 꼭 참석, 집중 안 될 땐 아이돌 방송 봐”

올해 수능에서 만점을 받은 용인외대부고 김재경(왼쪽)양과 울산 학성고 이영래군. 두 학생 모두 서울대 경제학부 수시전형에 지원해 16일 합격자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 신인섭 기자], [사진 울산교육청]

올해 수능에서 만점을 받은 용인외대부고 김재경(왼쪽)양과 울산 학성고 이영래군. 두 학생 모두 서울대 경제학부 수시전형에 지원해 16일 합격자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 신인섭 기자], [사진 울산교육청]

불수능에도 만점자는 나왔다. 고3 재학생으로 김재경(경기도 용인외대부고)양과 이영래(울산 학성고)군이 만점을 받았다. 두 학생 모두 인문계다. 국어·영어·수학 나형·한국사에서 한 문제도 놓치지 않았고, 각기 다른 사회탐구영역 선택과목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김양은 법과정치와 사회문화를, 이군은 생활과윤리와 사회문화를 각각 치렀다.

7일 오전 학교에서 수능 성적표를 받은 김양은 “오늘이 내 생일인데, 이 성적표는 내 자신에게 주는 잊지 못할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양의 수능 만점은 예견된 일이기도 했다. 지난 6월과 9월 치러진 수능 모의평가에서도 전 과목 만점을 받아 주변의 기대가 높았다. 김양은 “왠지 만점을 받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부담감이 느껴졌던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수능 전날 학교 기숙사에서 일찍 잠자리에 들었지만 긴장감에 뒤척이다 세 시간도 채 못 잤다. 김양은 “수능 당일 1교시 국어 시험지를 받았을 때 문제가 너무 어려워 잠시 ‘멘붕’이 왔다”고 말했다.

전날 엄마(조혜영씨·46)와 통화하며 나눴던 대화를 떠올려 평정심을 찾았다고 했다. 김양은 “전날 잠도 안 오고 뒤숭숭해 엄마에게 전화했더니 ‘나도 학력고사 보기 전날 30분도 못 잤는데 그럭저럭 봤다. 너도 그럭저럭 보면 된다’고 하셨다. 그 말을 들으니 웃기기도 하고 마음이 편해졌다”고 말했다.

평소 공부 철칙은 ‘자신에게 정직하자’다. 그는 “공부 안 한 내용의 정답을 맞힐 수 있다고 믿는 것은 착각이고, 공부한 것을 틀릴 거라 생각하는 건 괜한 불안”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문제 하나를 풀더라도 답만 맞히는 게 아니라 자신이 직접 답안과 해설을 쓴다는 생각으로 보기 하나하나까지 명쾌하게 설명할 수 있을 때까지 반복해서 풀었다. 문제집 한 권을 대여섯 번씩 복습하는 것은 기본이다. 조씨는 “어려서부터 자기 일을 스스로 하는 편이라 ‘숙제 하라’거나 ‘일찍 일어나라’는 잔소리를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군이 밝힌 수능 만점의 비결은 독서다. 그는 “서너 살부터 부모님과 함께 도서관에 가 책을 읽었다”며 “최근 읽은 책 중에서 『태백산맥』과 『시장은 정의로운가』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학교 생활에 충실했던 것도 비결로 꼽았다. 학교에서 하는 야간 자율학습에 빠지지 않고 자율학습이 끝나면 학교 자습실에서 공부하는 생활 습관을 유지했다. 이군은 “집중력이 떨어져 힘들 땐 일요일 하루 좋아하는 아이돌이 나오는 TV 프로그램을 보며 컨디션을 조절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이군의 담임인 유재형 교사는 “평소 학업 성적이 뛰어날 뿐 아니라 교과 외 활동에도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학생”이라고 칭찬했다. 만점자인 두 사람 모두 수시전형으로 서울대 경제학부에 지원해 16일 합격자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군은 경찰대 1차 시험도 합격한 상태다.

글=박형수 기자, 울산=최은경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사진=신인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