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산 신종 성매매 ‘쓰리노’ 기승


경찰의 단속에도 경기도 고양시 일산지역에 신종 성매매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

경찰과 유흥업계는 7일 경찰의 대대적인 단속 이후 일산동구 라페스타 등의 노래 클럽을 중심으로 신종 ‘쓰리노(NO)’즉석 성매매가 유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쓰리노는 옷·속옷·스타킹이 없다는 업계 용어다.
추천 기사
이들 업소는 ‘1인당 현금 10만원에 아가씨 선택 가능, 맥주와 안주 무한리필’이란 전단지를 무차별 살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아르바이트를 고용해 식당 등에 다니며 손님들에게 명함을 일일이 나눠주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홍보하고 있다.

이들은 노래방 시설을 갖춰놓고 손님 1인당 1시간 기준 현금 10만원을 받고, 카드 결재 시에는 3만∼4만원의 웃돈을 더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들 업소중 몇 군데를 찾아본 A(44) 씨는 “이용 시간이 45분이 되면 업주가 들어와 시간이 다 됐다”며 “시간 연장을 유도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한 “유흥접객부 여성은 10만원을 더 내면 현장(룸)에서 성매매도 가능하다는 말도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들 업소는 간판만 노래 클럽이나 주점일 뿐 유사성행위는 물론, 불법 성매매까지 공공연하게 이뤄지는 또 다른 신 변종 불법 성매매업소가 대부분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상황이 이런 데도 단속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들은 업소 위치가 불명확하고 ‘상담 실장’을 두어 전화예약을 통한 방식으로 영업을 해 단속을 차단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