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올해 소비자가 제일 좋아하는 광고 모델은 송중기

왼쪽부터 송중기, 설현, 김연아, 수지.

왼쪽부터 송중기, 설현, 김연아, 수지.

배우 송중기(31)가 올해 소비자가 가장 좋아하는 광고 모델 1위에 뽑혔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7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6 소비자행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송중기는 16%의 지지를 얻어 2위 설현(6%), 3위 김연아(5%)와 큰 격차를 보였다. 최근 2년 연속 1위였던 전지현은 올해는 6위(2.9%), 연속 2위였던 수지는 4위(4%)를 기록했다. 5위는 송혜교(3.3%), 7~10위는 유재석·공유·차승원·이영애 순이다.

올해 가장 기억에 남는 광고에도 송중기가 나온 ‘하이트’(8.5%)와 ‘KT’(3.5%)가 각각 1, 3위에 뽑혔다. 2위는 김연아가 나온 ‘삼성전자’ 광고(5.1%)다. 설현이 나온 ‘코카콜라(스프라이트)’ 광고(3.3%)와 ‘SK텔레콤’ 광고(2.7%)는 각각 4, 6위를 차지했다. 5위는 ‘오로나민C’ 광고(3.0%)였다. 이번 소비자행태조사는 전국 13~64세 소비자 5000명을 대상으로 6~7월에 걸쳐 실시됐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