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뒷심 살아난 박태환, 아시아 벽 또 넘었다

7일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자유형 400m 결선에서 힘차게 물살을 가르는 박태환. [윈저 AP=뉴시스]

7일 쇼트코스 세계선수권 자유형 400m 결선에서 힘차게 물살을 가르는 박태환. [윈저 AP=뉴시스]

마린보이 박태환(27)이 힘차게 물살을 갈랐다. 7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윈저 WFCU 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쇼트코스 세계선수권대회 자유형 400m. 박태환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쇼트코스(25m) 세계수영선수권에서 금메달을 따냈다. 그의 기록은 3분34초59. 러시아의 알렉산드로 크라스니크(3분35초30)를 0.71초 차로 따돌렸다. 박태환의 이날 기록은 야닉 아넬(프랑스)이 지난 2012년 프랑스 선수권대회에서 세운 세계기록(3분32초25)에는 미치지 못했다. 하지만 2007년 11월 베를린에서 열린 FINA 경영월드컵 시리즈에서 우승할 때 자신이 작성한 최고 기록(3분36초68)을 갈아치웠다.

한국 선수가 쇼트코스 세계선수권을 제패한 것은 박태환이 처음이다. 아시아 선수가 이 종목에서 우승한 것도 처음이다. 박태환은 그동안 이 대회에서 두차례 은메달을 땄지만 금메달은 걸지 못했다. 2006년 상하이대회 자유형 400m와 1500m에서 2위에 오른 것이 박태환의 최고성적이었다.

쇼트코스 세계선수권은 올림픽 규격 50m의 절반인 25m 길이의 경기장에서 열리는 대회다. 쇼트코스에서는 턴 동작이 많아 정상코스(50m)에 비해 빠른 기록이 나온다. 쇼트코스는 올림픽의 정식 종목으로는 채택되지 않았다. 그래도 FINA가 주관하는 세계대회로 인정받는다.

박태환의 장기인 막판 스퍼트가 빛났다. 크라스니크의 뒤에 바짝 붙는 작전을 택한 박태환은 300m까지는 무리하지 않고 크라스니크와의 격차를 유지했다. 그리고 축적된 힘을 바탕으로 350m 구간을 돌 때 1위로 치고 나와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노민상 감독은 “쇼트코스에선 턴이 많아서 기록이 좋다. 그래서 일반 코스와의 기록을 비교하는 건 무리”라면서 “그러나 박태환이 리우 올림픽의 아픔을 이겨내고 세계 정상에 오른 것만도 정말 대단한 일”이라고 했다. 박태환은 자유형 100m·200m·1500m 등에도 출전해 다관왕을 노린다.

박태환의 시계는 거꾸로 가고 있다. 수영 선수의 전성기는 20대 초반으로 본다. 그는 이미 27세다. 박태환은 2014년 9월 도핑 사실이 밝혀져 징계를 받았다. 지난 8월 리우 올림픽을 앞두고는 대한체육회와 신경전을 벌이면서 훈련을 제대로 못했다. 당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박태환의 올림픽 출전을 만류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박태환은 결국 리우 올림픽에선 주종목인 자유형 400m를 비롯해 100m·200m에서 모두 예선탈락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태환으로선 견디기 힘든 순간이었다. 박태환의 아버지 박인호씨는 “여러 사건에 휘말리면서 수영을 그만뒀으면 했는데 태환이는 오히려 더욱 잘하겠다는 마음을 먹었다”고 전했다. 다른 선수들은 올림픽이 끝나고 휴식에 들어갔지만 박태환은 잇따라 대회에 출전하고 있다.

박태환의 진짜 승부는 내년 7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다. 노 감독은 “박태환은 기술 면에선 이미 세계 최고다. 정신력도 강해진 덕분에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쇼트코스의 성공이 롱코스(50m)에서도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박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