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감원 특혜채용 의혹 관련 이상구 부원장보 사의 밝혀

금융감독원은 이상구 부원장보(감독총괄)가 사의를 표명했다고 7일 밝혔다. 최수현 전 금감원장 시절인 2014년 변호사 특혜채용 의혹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는 차원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이 부원장보는 당시 인사 실무자인 총무국장이었다.

김일태 금감원 감사는 지난 10월부터 이번 사건에 대한 내부 감찰을 진행했다. 김 감사는 조만간 감찰을 마무리한 뒤 진웅섭 원장에게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다. 이번 감찰은 10월 국정감사에서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감원이 2014년 경력직 변호사의 자격 요건을 완화해 전직 국회의원의 아들이 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한 직후 금감원에 입사할 수 있었다는 의혹이 있다”고 지적한 게 발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감찰에선 지원자격 요건을 완화한 주체가 누구인지는 결론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번 감찰에선 당시 금감원장이었던 최수현 전 원장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못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