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여옥 “박근혜 시대는 퇴행”…‘오만과 무능’ 출간

전여옥(57) 전 의원이 7일 박근혜 정부를 비판한 책 ‘오만과 무능 - 굿바이, 朴의 나라’를 출간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를 맡던 시절 대변인을 지낸 전 전 의원은 청년용 재테크 서적 ‘흙수저 연금술’에 이어 한 달여 만에 출간한 이번 책에서 박 대통령을 오만과 무능의 아이콘으로 규정했다.

전 전 의원은 시종일관 박근혜 대통령을 구시대의 인물로 몰아붙인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딸이자 젊었을 때 부모를 잃고 외롭게 살았다는 사실 때문에 국민이 박 대통령을 측은지심으로 대했고, 박 대통령은 과거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의미다.

이어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보여준 행태는 ‘아이돌’을 향한 청소년의 팬심과 비슷했다고 말한다. 박 대통령이 조리 있게 말하지 못해도, 진실을 밝히지 않아도 맹목적으로 지지했다고 비판한다.

그는 “박근혜 시대는 퇴행이자 박정희 시대의 복사판”이라며 소통이 불가능한 반민주적이고 권위적인 ‘박의 패러다임’ 속에서 대한민국은 침몰하고 있었다고 강조한다.

저자는 박 대통령이 약 10년 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 당시 최태민 씨와 관련된 이야기만 나오면 이성을 잃었다고 회고하면서 “최태민 씨가 박 대통령이 갖고 있던 ‘강렬한 권력 욕망’이라는 과녁을 정확히 맞혔고, 두 사람은 세상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는 관계가 됐다”고 주장한다.

그러면서 “최태민 일가라는 유령 집단은 ‘박의 나라’에서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특권층으로 세상 무서운 줄 모르고 날뛰었다”고 지적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그들의 꼭두각시였다”고 결론내린다.

그는 “무능한 사람은 부끄러움을 모르고, 오만한 정권은 썩을 대로 썩는다”면서 “오만과 무능으로 압축되는 박근혜 대통령 이후 박정희 패러다임, 영남 패권주의, 정경 유착은 종식될 것”이라고 단언한다.

338쪽. 1만5800원.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