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영태가 본 김종 차관은.."최순실 수행비서…뭐든 자기가 다 안다는 식"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왼쪽)이 7일 열린 국정조사 청문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공동취재단]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왼쪽)이 7일 열린 국정조사 청문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공동취재단]


'최순실 게이트' 관련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태 전 더 블루케이 이사는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최순실의 수행비서 같았다고 증언했다.

고씨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김종 차관은 어떤 사람이었냐"고 묻자 "본인의 말만 하고 남의 말은 귀담아듣지 않았다. 뭐든지 자기는 다 안다는 식이었다"고 말했다.

또 손 의원이 "최순실씨는 김종 차관을 어떤 사람으로 본 것 같냐"고 묻자 "수행비서"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고씨는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직접 한 것은 아니지만, (김 전 차관에게) 뭔가 계속 지시하고, 뭔가를 얻으려고 하는 것 같았다"고 주장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