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구글 "6달러 내면 드론으로 배송합니다"

구글이 드론(무인기) 배달 서비스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6일(현지시간) 구글의 비밀 실험실인 구글X가 6달러의 드론 배송비를 내면 드론으로 음식·물건을 받을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 ‘윙 마켓플레이스'(Wing Marketplace)’를 구축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WSJ은 전직 구글X 직원의 말을 빌려 “(상용화를 위해) 도미노피자, 홀푸드 등 패스트푸드업체와 접촉했다”며 “스타벅스와도 협상을 진행했지만 구글X가 스타벅스에 과도한 이용자정보를 요구해 결국 협상이 무산됐다”고 전했다. 

구글X는 지난해 9월 멕시칸 음식업체인 치폴레와 협력해 부리토를 버지니아공대에 시범 배달하는 데 성공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구글X는 시범 배달을 통해 드론이 정확하게 음식을 배달할 수 있는지, 배달했을 때의 음식 상태·온도 등을 확인했다. 구글X의 연구개발 책임자인 아스트로 텔러는 “사람들이 물건을 드론을 통해 받을 때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글은 첫 상업용 드론 배달 시점을 2017년으로 잡았지만 실제 상용화까지는 더 많은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비즈니스인사이더(BI)는 “구글의 드론은 아직 반복적으로 부서지거나 이리저리 헤매는 경우가 많다”라며 “주문한 피자가 (엉뚱하게) 나무에 착륙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임채연 기자 yamfl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