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2차 청문회] 김기춘 “최순실 진짜 몰랐다…세월호 인양 반대한 적 없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7일 자신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배후라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김 전 실장은 이날 ‘최순실 2차 청문회’에 출석해 “최순실을 알지도 못한다”고 항변했다. 그는 “최순실을 알았다면 뭔가 연락을 하거나 한 통화라도 하지 않았겠냐”며 “검찰 조사하면 알 것”이라고 부인했다. 

김 전 실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보고를 받고도 미용사를 청와대로 불러들여 머리 손질을 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데 대해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세월호 7시간’ 동안 박 대통령이 무엇을 했느냐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통령이 청와대에 있었다고만 알고 있다”고 짧게 대답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이 의료 진료를 받지 않았냐는 질문에도 “청와대 관저 일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세월호 사건 당시 대면보고를 했어야 한다는 김한정 민주당 의원의 지적에는 “지금 생각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은 “대통령을 제대로 보필 못해 오늘날 이런 사태가 된 데 대해 참 부끄럽고 죄송하다”고 밝히기도 했다.그는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승마대회 성적과 관련 문화체육관광부 1급 공무원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내가 자르라고 한 일이 없다”고 부인했다.

또 자신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에 앞서 문체부 길들이기 일환으로 인사 개입을 했고, 문체부 길들이기의 시발점은 정유라가 연루된 대한승마협회 감사보고였다는 의혹에 대해선 “제가 재임하던 동안 정지작업을 하거나 한 일은 전혀 없었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 전 실장은 또 2013년 박 대통령의 ‘저도 휴가’에 최순실과 동행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오라고 해도 못 갈 건강상태였다”고 부인했다.

그는 또 ‘세월호 시신 인양은 안 된다’고 자신이 발언했다는 기록이 담긴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비망록 내용에 대해 “그런 생각을 한 적도 없고 그렇게 지시한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그는 “회의를 하다 보면 노트를 작성할 때 작성하는 사람의 주관적인 생각이 가미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과정에서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김기춘 증인, 당신은 죽어서 천당 가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김 전 실장은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있을 수도 없고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부인했다. 그는 “통진당 해산은 아시다시피 정부가 국무회의에서 제소해서 헌재가 결정한 사안”이라며 “저희가 그런 것을 사전에 아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에서 불법 줄기세포시술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몸이 약해서 일본에서 면역치료를 (받았다)”며 “줄기세포 치료를 받은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 전 실장은 2013년 교통사고로 의식불명 상태인 아들 사연을 꺼내기도 했다. 일본 차병원에 누구 소개로 갔느냐는 질의에 “차 병원의 소개로 갔다”며 “내 아들을 줄기세포로 치료할 수 있는지 백방으로 알아보다 차병원에 찾아가 상담했더니 안 된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