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경위, 청문회 불출석한 ‘최순실 일가’ 잡으러 출동



7일 ‘최순실 국조특위’ 청문회에 불출석한 11명의 증인에게 동행명령장이 발부돼 국회 경위들이 집행에 나섰다.

이날 청문회 불참석자 14명 중 동행명령장 발부 대상은 최순실과 그의 일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장모 김장자 삼남개발회장, 속칭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 안봉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등 총 11명이다. 정유라ㆍ장승호ㆍ이성한 등 3인은 제외됐다.

김성태 위원장은 이날 청문회에 앞서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에서 정작 최순실이 참석하지 않으면서 '최순실 없는 청문회'란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며 "위원장으로서 실체적인 진실을 밝히기 위해 가능한 모든 방안을 동원해 증인을 참석시키겠다"고 한 뒤 동행명령장 발부했다.

동행명령장에 따르면 청문회 불참석자들은 이날 오후 2시까지 청문회에 출석해야 한다. 이를 거부할 경우 국회를 모독한 것으로 간주돼 고발될 수 있고, 법원에 의해 유죄로 확정되면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진다.

하지만 동행명령장은 강제성이 없다는 한계때문에 실제로 이들을 국회 청문회장까지 데려올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