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진, 김기춘에 독설…"천당가기 쉽지 않을 것 같다"

7일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서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강하게 질책했다.

김 전 실장이 고 김영한 전 민정수석이 수첩에 적힌 지시사항과 관련한 여러 의혹에 대해 부인하면서다. 김 전 실장은 김 의원의 질문에 “수첩에 적힌 내용은 지시 사항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역사 앞에서 떳떳하십시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김 전 실장은 죽어서 천당 가기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 전 실장은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부장검사 출신인 김 의원은 김 전 실장이 검찰총장을 지낸 기간(1988~1990년)에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까마득한 법조계 후배인 국회의원의 직격탄 앞에서도 김 전 실장은 ”모른다“와 ”죄송하다“라는 답변 외에는 할 말이 없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