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불출석 사유서에 “공항장애 때문”

7일 국회에서 열리는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선 증인으로 채택된 최순실씨와 언니 최순득씨, 순득씨 딸인 장시호씨의 모습을 볼 수 없다. 일제히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했기 때문이다.
[자료 국회]

최순실씨의 불출석사유서 [자료 국회]

최순실씨의 불출석사유서 [자료 국회]

최순실씨의 불출석사유서 [자료 국회]


최씨는 자필로 쓴 A4 한 장짜리 불출석사유서에서 “저는 현재 영어의 몸으로 공항(‘황’의 오기)장애가 있고 건강 또한 좋지 않다”고 주장했다고 6일 국회 관계자가 전했다. 최씨는 또 “(증인출석요구서에 기재된) 그 내용 모두가 현재 검찰에서 수사받고 있는 사건과 연관되어 있어 저로서는 진술이 어려운 내용들”이라며 “이러한 이유로 출석 요구에 부득이 응할 수 없음을 양해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적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한 최씨 일가에 대해 “이 사람들은 아직도 자신들이 이 나라의 상왕인 줄 아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어디서 이따위 이유를 대고 국회 청문회를 거부하느냐. 국민 전체를 능멸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국정조사 증인의 불출석을 막기 위해 처벌을 강화하는 관련 법 개정에 나설 것”이라며 “ 벌금 위주 경고성 처벌보다 일정 기간 구금이 가능한 ‘의회모독죄’ 도입 여부를 신중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7일 청문회에는 최씨의 측근인 고영태씨와 차은택 전 문화창조융합본부장,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김종 전 문체부 제2차관 등이 출석의사를 밝혔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출석한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은 이날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했다. 국회는 이날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해 장모인 김장자 기흥CC 회장 집으로 출석요구서 전달을 시도했으나 경비원이 막아 전하지 못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