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에서] 총수 9명에 “기꺼이 냈죠?” 최태원에겐 “구치소 멀지않다”

대기업 총수 청문회 준비 안 된 질의
구본무 LG·최태원 SK·손경식 CJ 회장(왼쪽부터)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이날 청문회는 논리 대신 ‘인신 공격’ ‘망신 주기’로 총수들을 압박하는 구태가 여전했다. [사진 오종택·강정현 기자]

구본무 LG·최태원 SK·손경식 CJ 회장(왼쪽부터)이 6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1차 청문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이날 청문회는 논리 대신 ‘인신 공격’ ‘망신 주기’로 총수들을 압박하는 구태가 여전했다. [사진 오종택·강정현 기자]

1988년 11월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145호실. 5공 비리 및 일해재단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청문회장에서 당시 민주당 노무현 의원과 재계 서열 1위인 현대그룹 정주영 회장이 일합을 겨뤘다.

▶노무현=“증인은 일해재단 기부금 총 2600억원 중 172억원을 기부한 게 사실인가.”

▶정주영=“기록대로라면 인정한다.”

▶노무현=“정경유착 역할을 안 했나.”

▶정주영=“큰 기업이 10억원 정도 낸 건 정경유착이 될 수 없다.”

▶노무현=“(앞서) 시류(時流)에 따른다고 했는데 힘 있는 사람이 하고자 하는 대로 따라가는 것으로 해석해도 좋은가.”

▶정주영=“힘 있는 사람에게 못 보여 괴로운 일 안 당하려는 것이다.”

노 의원은 노련하게 즉답을 피하려던 정주영 회장을 조목조목 몰아붙여 일해재단의 강제모금을 털어놓게 만들었다.

 그로부터 거의 한 세대가 지난 2016년 12월 6일. 똑같은 곳에서 28년 만에 청문회가 열렸다. 장소뿐 아니라 핵심에 들어가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발뺌하는 대기업 총수들의 모습은 ‘데자뷔(Deja-vu)’였다. 하지만 국조 특위 위원들은 ‘준비되지 않은 질의’나 청문회마다 되풀이해 온 ‘망신 주기’성 질의를 반복하면서 국민의 답답함을 풀어주지 못했다.
 
관련 기사

고령-성주-칠곡이 지역구인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은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에게 “베트남으로 간 삼성전자 일자리의 3분의 1만 구미나 한국으로 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며 지역 민원성 청탁을 해 “네”라는 답변을 받아 냈다. 친박계로 분류되는 이 의원은 한화 김승연 회장이 “(미르재단 등에 기금을 출연한 것은) 대가를 바라고 한 것이 아니다”고 말하자 “우리나라 문화 발전을 위해 기꺼이 한 것이냐”고 질문하며 특정 방향으로 답변을 유도하는 듯한 인상을 주기도 했다. 김 회장이 “대가를 바랐다”고 할 경우 뇌물죄를 시인하는 셈이어서 김 회장은 “기꺼이 했다”고 답했다. 나중에 한화 측은 “출연 경위가 대가성인지, 기꺼이 한 것인지 선택하도록 물어 ‘기꺼이 했다’고 답한 것이지 자발적으로 출연했다는 의미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9명의 총수 모두에게 이같이 질문했다.

청문회의 맥을 끊는 뜬금없는 질문도 많았다. “신동빈 (롯데) 회장님 며느리의 국적은 어디입니까? 부인도 일본 쪽이죠?”(새누리당 정유섭 의원), “(이재용 부회장은) 성격이 부친과 모친 중 어느 쪽을 이어받았습니까?”(새누리당 하태경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지난해 합병이 완료된 SK C&C와 SK에 대해 “합병을 추진하다가 무산됐죠?”라고 묻기도 했다.

치밀한 논리가 아니라 ‘인신 공격’이나 ‘망신 주기’로 총수들을 압박하는 구태도 여전했다.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과거 SK 최종현 전 회장의 장학사업을 언급하다가 돌연 아들인 최태원 회장에게 “서울구치소가 증인에게 멀지 않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아직 50세도 넘지 않았는데 어른들 앞에서 그런 식으로 답변을 하느냐”고도 했다. 박영선 의원은 “갤럭시노트7이 망했다”며 청문회와는 상관없는 경영 능력을 문제 삼았다.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이 부회장에게 “이보세요~”라며 손바닥으로 책상을 여러 번 두드리며 꾸짖는가 하면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한화 김승연 회장에게 “망나니 정유라에게 왜 말까지 사 줬느냐”며 원색적인 단어를 썼다.
 
추천 기사
이날 오전 10시부터 13시간에 걸쳐 의원들은 수백 개의 질의를 쏟아냈다. 하지만 결정적인 ‘한 방’을 찾아내지 못했다. 이미 언론에 나온 의혹들만 모아 던지는 수준이었고 이 틈에서 기업 총수들은 고장 난 레코드를 돌리는 것처럼 의미 없는, ‘준비된’ 해명을 수차례 반복하며 시간을 때웠다.
 
주말마다 광화문을 100만여 개의 촛불로 밝혔던 국민은 28년 전을 떠올리며 이날 청문회에 진실 규명을 기대하고 눈과 귀를 집중시켰다. 하지만 기대했던 청문회 스타는 탄생하지 않았다. 애초 ‘네 죄를 네가 알렷다’ 식의 옛날 고을 수령 같은 질의로는 청문회 주제인 정경유착 의혹의 진실을 규명하기엔 무리였다.

글=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사진=오종택·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