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몽구, KD코퍼레이션 납품 관련 “돈 뜯겼다는 말은 처음 듣는 얘기”

대기업 총수 청문회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성
오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국회 의무실을 다녀오고 있다. 정 회장은 ‘고령과 병력으로 인해 오래 있기 힘들다’는 사전 의견서를 제출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오후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국회 의무실을 다녀오고 있다. 정 회장은 ‘고령과 병력으로 인해 오래 있기 힘들다’는 사전 의견서를 제출했다. [사진 강정현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12월 청와대 안가에서 당시 안종범 경제수석과 함께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과 김용환 현대차 부회장을 만나 “현대차가 KD코퍼레이션의 납품을 받아주면 좋겠다”는 요구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KD코퍼레이션은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의 초등학교 동창 아버지가 운영하는 회사다.

6일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 증인으로 참석한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최순실·안종범에 대한) 검찰 공소장에 현대차가 KD코퍼레이션에 돈을 뜯긴 내용이 나온다”는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문에 “그거는 내 처음 듣는 얘기고 말이죠. 그게 사실이었다면 어떤 사정이 있어서 그런 것인지 모르겠지만 일단 생각은 해보겠습니다”라고 대답을 미뤘다.

하지만 정 회장 옆에 배석한 최찬묵 변호인은 "2014년 12월 27일 정몽구 회장, 김용환 부회장, 박근혜 대통령, 안종범 청와대 전 정책조정수석 네 사람이 만난 일이 있느냐”는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의 질문에 “회사 관계자로부터 그런 일이 있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임석해 있는 자리에서 안종범 수석이 ‘KD코퍼레이션이라고 하는 회사가 효용성도 있고 기술도 좋은데 현대차에서 좀 채택해 줬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했고 대통령이 듣고 있었다는데 맞느냐”고 물었고 최 변호사는 “의뢰인 (김용환 부회장) 기억으로는 면담 말미에 (KD코퍼레이션) 회사 얘기를 잠깐 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대통령이 있는 자리에서 얘기했느냐”고 재차 묻자 “(의뢰인으로부터) 그렇게 들었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후 제품 성능 테스트도 없이 이 업체와 10억원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 최순실씨는 계약 성사를 대가로 4000만원의 현금과 1100만원 상당의 샤넬 백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 회장은 현대차가 차은택씨 소유의 광고회사 플레이그라운드에 62억원어치의 광고를 몰아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고 답했다. 정 회장은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이 “지난 6월 15일 대통령과의 독대에 대동한 김용환 부회장으로부터 플레이그라운드에 현대차 광고를 줄 것을 요청받은 사실이 없느냐”고 묻자 “광고에 대해서 내가 직접 관련도 없었고 말이지요. 뭐 그러니까 기억이 안 납니다 잘…”이라고만 했다.
 
관련 기사

정 회장은 “플레이그라운드는 2015년 10월에 만들어졌고 기업평가 기관에서 채무불이행 가능성이 큰 회사로 분류된다”는 이 의원의 설명에 “아 그렇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현대차가) 금년에도 한 815만 대를 파는 등 규모가 워낙 크기 때문에 그 내용은 중간에서 보고했는지 나는 잘 모르겠고 기억이 안 난다”고 답했다.

글=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