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위안부 피해 박숙이 할머니 별세…생존자 39명

 
박숙이 할머니가 지난해 8월 건강이 악화돼 경남 남해군 고현면 화방동산요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박숙이 할머니가 지난해 8월 건강이 악화돼 경남 남해군 고현면 화방동산요양원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숙이 할머니가 지난 6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박 할머니가 전날 오후 8시40분쯤 별세했다고 7일 밝혔다.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39명으로 줄었다.

박 할머니는 1922년 경남 남해군 고현면 관당마을에서 태어나 16살때 바닷가에서 조개를 캐다가 일본군에 끌려갔다.

일본군에 6년 간 고초를 겪었고, 해방을 맞고도 바로 귀국하지 못하고 만주에서 7년간 더 생활하다 부산을 거쳐 고향으로 돌아왔다.

남해군은 지난해 8월 박 할머니 이름을 따 '숙이공원'을 조성하고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정대협 관계자는 "지난해 건강이 악화됐던 박 할머니가 최근 폐렴으로 다시 입원하셨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빈소는 남해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8일 오전 10시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