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디자인특허 최종심서 애플 이겼다

미국에서 열린 삼성전자와 애플의 디자인 특허 최종심에서 삼성전자가 승리했다. AP통신 등 현지 언론은 미 연방대법원이 6일(현지시간) 열린 두 회사의 디자인 특허 상고심에서 대법관 8명 전원일치로 삼성전자의 손을 들어줬다고 보도했다.

양사의 특허 분쟁은 크게 두 갈래로 진행돼 왔다. 1차전은 2011년 4월 시작된 디자인 관련 특허 소송, 일명 ‘둥근 모서리’ 소송이다. 2차전은 사용자 기능(UI) 관련 특허 소송, 일명 ‘밀어서 잠금해제’ 소송으로 2012년 2월 시작됐다. 이번 최종심은 이 가운데 1차 소송이다.
이번 상고심의 핵심은 삼성전자가 애플 디자인 특허 3건을 침해해 부과받은 배상금 3억9900만 달러(약 4435억원)가 타당한지를 가리는 것이었다.
추천 기사
해당 디자인 특허는 검은 사각형에 둥근 모서리를 규정한 특허(D677), 액정화면에 테두리를 덧댄 특허(D087), 계산기처럼 격자 형태로 애플리케이션을 배열한 특허(D305) 등이다. 삼성전자는 기존 판결에서 애플의 해당 특허 3건을 침해했다는 판결을 받고, 3억9900만 달러의 배상금을 부과받았다.

이 같은 배상금은 2010년 출시된 스마트폰 ‘갤럭시S’의 전체 이익금에 해당하는 규모로, 삼성전자는 “지나치게 많아 수용할 수 없다”며 상고심을 제기했다. 연방대법원은 삼성전자의 주장에 손을 들어주며 사건을 하급심으로 돌려보냈다. 이에 따라 하급심에서는 배상금 재산정 작업을 하게 된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