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변액보험 10년 투자해야 겨우 원금이라니…

회사원 A씨는 오른 전세보증금을 내기 위해 변액종신보험을 해지했다가 분통을 터뜨렸다. 5년간 납부한 보험료가 1000만원, 누적수익률이 20%인 점을 감안하면 1200만원을 돌려받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데 실제 환급금은 원금보다 18%(180만원) 적은 820만원에 그쳤다. 보험사에 항의했더니 “사업비·위험수수료·해지수수료 등을 공제했기 때문”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중도해지 시 손실이 날 가능성이 큰 변액보험의 특성을 모른 채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사례다. 이처럼 변액보험에 대한 불만 사항을 금융감독원에 민원으로 낸 가입자만 지난해 4200명에 이른다. 여기에는 변액보험의 단점을 제대로 설명하지 않은 채 장점을 부각해 판매한 보험사나 보험설계사의 책임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감원은 소비자가 변액보험의 장단점을 제대로 파악한 뒤 가입할 수 있도록 ‘알기 쉬운 변액보험’이라는 책자를 6일 발간했다. 책자는 전국 보험사·은행(방카슈랑스) 영업창구나 금감원 소비자보호센터 등에 배포했다. 금융소비자 포털 ‘파인(fine.fss.or.kr)’에서 파일을 내려받을 수 있다.

이에 따르면 변액보험은 가입 7년째까지는 사업비·위험보험료를 뗀 나머지 금액을 펀드에 투자한다. 사업비는 설계사 수당이며, 위험보험료는 가입자가 질병에 걸리거나 사망할 때 보험금을 지급하기 위해 미리 쌓는 충당금이다.
문제는 7년간 떼어가는 사업비·위험보험료가 적지 않다는 데 있다. 변액연금은 보험료의 10% , 변액종신은 보험료의 30% 수준이다. 가입자가 낸 보험료의 70~90%만 펀드에 투자한다는 얘기다. 가입 7년째까지는 펀드 수익이 나더라도 원금을 회복하기 어려운 이유다. 실제 올해 3월 기준으로 가입 7년 뒤 해지 시 원금 대비 평균환급률은 변액종신 79.3%, 변액연금 90.7%에 그친다. 조남경 금감원 보험상품감리1팀장은 “펀드수익률이 연 3% 난다면 10년은 투자해야 원금을 회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감안하면 투자기간 10년 미만으로 목돈을 모으길 원한다면 변액보험보다는 일반 주식형·채권형펀드에 투자하는 게 낫다. 일반 펀드는 연 1% 안팎의 운용·판매보수만 뗄 뿐 변액보험처럼 사업비나 위험보험료를 공제하지 않는다. 이뿐만이 아니다. 펀드는 가입 후 90일까지만 환매수수료가 있지만 변액보험은 가입 7년 이내에 해지하면 적립금의 2% 가량을 해지수수료로 뗀다. 가입 7년이 지난다고 해서 변액보험의 수수료가 완전히 없어지는 건 아니다. 펀드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매년 적립금의 0.5% 가량을 운용보수로 차감한다.

반면 10년 이상 장기투자하면 펀드보다 변액보험의 장점이 커진다. 대표적인 게 중도해지 않고 계약을 유지하면 원금을 보장하는 최저보증제도다. 변액종신의 경우 가입자 사망 시 펀드수익률이 마이너스더라도 그간 낸 누적보험료를 수익자(유족)에게 일시금으로 준다. 변액연금도 마찬가지로 수익률이 마이너스더라도 연금 개시 시기부터 누적보험료를 ‘n분의 1’로 나눠 가입자에게 돌려준다. 또 변액연금과 변액유니버셜은 급전이 필요할 땐 중도인출을 할 수 있고, 10년 이상 가입할 때는 차익에 대한 비과세 혜택이 있다. 조남경 팀장은 “변액보험은 중도해지하면 손실이 크지만 계약을 끝까지 유지하면 혜택이 커진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