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거진M] 총천연색 매력 팡팡 터지는, 전설적 커플의 탄생 - 라이언 고슬링 & 엠마스톤

배우의 퍼포먼스가 가장 중요하게 부각되는 장르는, 아마 뮤지컬영화가 아닐까. 그들의 춤사위와 노래 실력이 영화의 완성도를 좌지우지하기 때문이다. 라이언 고슬링과 엠마 스톤은 그들이 지금까지 보여 주었던 연기 그 이상을 ‘라라랜드’에서 펼쳐 보인다. 두 배우가 이토록 춤과 노래에 능한 배우였는지 찬찬히 곱씹어 보게 될 정도다.
사진=판씨네마

사진=판씨네마

특히 고슬링은 뮤지컬 무대를 경험한 스톤에 뒤처지지 않는 춤과 노래 실력뿐 아니라 피아노 연주 솜씨까지 선보였다. “고슬링의 피아노 연주에 질투를 느꼈을 정도다. 옆에서 보고 있으면 감탄이 절로 흘러나왔다. 그는 촬영 때문에 고작 몇 개월 동안 연습했을 뿐인데.” 가수 존 레전드의 말이다. 그는 극 중에서 세바스찬에게 밴드 합류를 권유한 친구 키이스 역을 맡았다. 고슬링은 “뮤지컬영화에 깊은 애정을 가지고 있다. 피아노는 늘 배우고 싶었던 것이니, 내게는 엄청난 기회였다. 3개월 동안 매일 4시간씩 연습했다”고 이야기했다. 돌이켜보면 ‘드라이브’(2011, 니콜라스 윈딩 레픈 감독) ‘블루 발렌타인’(2010, 데릭 시엔프랜스 감독) 등 줄곧 영화 속에서 그만의 고유한 ‘멋’ 혹은 ‘멋진 허세’를 뽐내 왔던 고슬링. 그것은 그의 가장 큰 매력이자 무기였다. ‘라라랜드’에서는 여기에 피아노 연주와 춤이 더해졌다. 예고편에 공개된, 가로등 밑에서 탭댄스 추는 장면을 떠올려 볼까. 조금 헐렁하게 춤추는 듯한 고슬링은, 이 안무를 완전히 습득한 채 자기 스타일대로 움직이는 것처럼 보인다. “그는 어떤 춤도 스폰지처럼 빨리 흡수했으며, 그 후에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변화시켰다.” 안무가 맨디 무어의 말이다. 작고 아담한 재즈 클럽이 아닌, 크고 화려한 콘서트 무대에서 스포트라이트 받으며 여유롭게 피아노를 연주하는 장면 역시 마찬가지다. 비록 극 중에서 미아는 상업주의와 타협한 세바스찬에게 조금 실망했을지언정.
 
사진=판씨네마사진=판씨네마사진=판씨네마

한편 스톤의 넘치는 매력도 ‘라라랜드’를 가득 채운다. “스톤은 우리 시대의 가장 훌륭한 여배우 중 한 명이다. 그는 대사 한마디 없이 순수하게 표정과 몸짓만으로 특별한 순간을 창조해 낼 수 있다.”(차젤레 감독) “스톤을 캐스팅한 것은, 거의 초현실적인 선택이었다. 그에게 많이 의지하며 연기했다.”(고슬링) 스톤을 향한 이런 호평은 조금 당연해 보인다. 스톤은 이 영화로 제73회 베니스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라라랜드’에서의 존재감을 입증했다. 그만큼 ‘라라랜드’만의 환상적 분위기를 만드는 데 스톤의 공이 컸다. 생명력 넘치는 다채로운 표정부터 만화 속 주인공을 연상케 하는 커다란 눈까지. 그가 본래 지닌 매력 역시 ‘라라랜드’를 발랄한 에너지로 채우는 데 큰 역할을 했다. 무엇보다 주목할 것은, 스톤의 독특한 음색이 돋보인 노래하는 장면들. 그중에서도 미아가 앞날을 불안해 하며 ‘군중 속의 누군가(Someone in the Clouds)’를 부르는 순간은 몇 번이고 다시 봐도 좋을 명장면이다. 파란 드레스를 휘적거리며 친구들과 나란히 걷는 당찬 모습. 스톤의 군더더기 없는 몸짓은 고전 뮤지컬영화의 여배우를 떠올리게 한다.
사진=판씨네마, 다미엔 차젤레 감독

사진=판씨네마, 다미엔 차젤레 감독

놀라운 건 두 사람의 합이다. ‘크레이지, 스투피드, 러브’(2011, 글렌 피카라·존 레쿼 감독)부터 지금까지 세 편의 영화에 함께 출연한 둘. 이번엔 아름답고 멋진 두 배우의 만남 그 이상이었다. 고슬링과 스톤은 ‘라라랜드’ 속에서 가장 친한 친구처럼 또 애틋한 연인처럼 스크린을 마음껏 누빈다. 차젤레 감독은 “진저 로저스-프레드 아스테어(‘스윙타임’(1936, 조지 스티븐스 감독) 등 열 편의 뮤지컬영화에 함께 나온 배우)와 같이 전설적 커플처럼 보이길 바랐다. 두 배우가 함께 있을 때는, 멋지고 예쁜 껍데기가 벗겨지는 듯한 느낌까지 받았다”고 이야기한다. 사랑의 환희와 슬픔을 온몸으로 표현해 낸 두 배우. 그들의 몸짓에 내년 아카데미 시상식은 어떻게 화답할까. 기대를 걸어 봐도 좋을 것 같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사진=판씨네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