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젓가락질 잘해야 취업한다…샘표 이색면접 실시




샘표 신입사원들이 연수 과정에서 젓가락 교육을 하는 모습. [사진 샘표]


샘표가 5일부터 2017년 신입사원 공채 면접전형을 시작한다.

샘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올해부터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올바른 젓가락 사용법 심사를 면접에 도입했다고 밝혔다.

오는 9일까지 진행되는 면접은 지난달 1차 서류전형과 2차 인ㆍ적성 검사를 통과한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지원자들은 임원면접, 실무자면접, 요리면접, 젓가락 면접 등을 통해 최종합격자가 선발된다.

올해 처음 도입된 젓가락 면접은 샘표의 기업철학이 반영된 면접방식이다.

‘젓가락 문화’는 우리나라 기본 식사예절로 함께 식사하는 이들을 생각하는 나눔과 배려의 정신이 배어있는 한국 고유 음식 문화다. 샘표 측은 이를 앞으로도 계속 지켜나간다는 신념으로 젓가락 면접을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샘표는 2013년부터 신입사원 연수 과정에 젓가락 교육을 할 만큼 젓가락 문화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이번에 실시되는 젓가락 면접은 지원자들이 젓가락으로 음식을 집는 모습을 관찰하고 이를 평가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젓가락 면접의 목적이 지원자가 젓가락 문화의 가치와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는지에 있는 만큼 젓가락을 올바르게 사용하는지 여부와 지원자의 태도를 중점적으로 볼 예정이다.

샘표 인사팀 김서인 이사는 “샘표가 신입사원을 뽑을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기업철학과 문화를 얼마나 이해하고 공감하는지다”라며 “기존에 신입사원 연수프로그램 중 하나로 젓가락 교육을 하던 것을 아예 면접 전형에 도입함으로써 샘표가 가지고 있는 기업 가치와 철학을 모든 지원자들이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샘표는 도 요리면접도 함께 진행한다. 2000년부터 시작된 샘표 요리면접은 4~5명이 한 팀을 이뤄 요리를 만드는 전반의 과정을 심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서류전형만으로 파악하기 힘든 지원자의 인성이나 창의력, 팀워크, 리더십 등을 평가한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