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창석, 오병희 서울대병원장 소개 자리…안종범이 김영재 원장 부인 데리고 나와”

서창석(左), 안종범(右)

서창석(左), 안종범(右)

안종범(57·구속)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최순실(60·구속)씨의 단골 성형시술 의료기관이던 ‘김영재 의원’의 부인 회사를 도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 원장 발언, 병원 관계자가 전해
안, 성형 봉합실 사업 도운 정황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4일 “오병희 전 서울대병원장이 지난해 7월 병원의 보직 교수를 통해 당시 서창석 청와대 주치의(현 서울대병원장)에게 ‘안종범(당시 경제수석)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해 오 전 원장과 안 전 수석의 만남을 주선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서 원장이 그 자리에 갔더니 김영재 원장의 부인인 박채윤 와이제이콥스 대표와 박 대표의 남동생이 있어서 놀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와이제이콥스는 성형시술용 봉합실을 생산하는 회사로 서울대병원에 이 실을 납품하려 애를 쓴 것 같다. 이 회사가 ‘박근혜 대통령의 창조경제와 관련 있다’고 떠들고 다니니 오 전 원장이 안 전 수석을 만나 실체를 확인하려 한 것 같다”며 “이때까지 오 전 원장과 박 대표는 잘 모르는 사이였기 때문에 박 대표와 동생은 안 전 수석이 데리고 나와 연결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 전 수석이 김영재 의원과 와이제이콥스의 사업을 도왔다는 정황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와이제이콥스는 지난해 3월 박 대통령의 중동 순방 때 비공식으로 동행해 특혜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 회사는 중동 순방에서 성과를 낸 것처럼 소문이 났고, 서울대병원 측에 꽤 큰 규모의 ‘봉합실 사용법 교육센터’를 열자고 제안했다. 이어 4월(남미)과 9월(중국), 올해 5월(아프리카·프랑스) 순방에 동행한 바 있다.

서창석 원장은 측근을 통해 “지난해 4월 나에게 박채윤 대표를 소개한 사람은 이임순 순천향대학 서울병원 교수”라며 “이 교수가 ‘박씨를 한 번 만나봐라’고 전화해서 만났다. 이 교수는 산부인과 전문의로서 수십 년간 알고 지내온 사이”라고 밝혔다.

와이제이콥스가 서울대병원에 요청한 것은 피부 리프팅용(주름을 들어올려 팽팽하게 유지하는 시술) 봉합실 납품과 교육센터 건립이었다. 서 원장은 지난달 26일 기자회견에서 “봉합실은 올 3월 재료심의위원회를 통과해 10월에 납품됐고 그 사이에 일부 교수들이 샘플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3월 중동 순방을 다녀와서 박 대표가 찾아와 ‘ 순방에서 여러 성과를 거뒀고 세브란스병원에서 임상시험 결과도 좋았으며 대학병원 사용 실적이 필요하다’고 해서 성형외과에 연결해줬다”고 밝혔다.

서영지·정종훈 기자 vivi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