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이재명, '고구마'와 '사이다' 놓고 설전…文, "고구마는 배가 든든"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선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이 ‘고구마’와 ‘사이다’를 소재로 설전(說戰)을 벌였다. 인터넷 등에서 고구마는 ‘답답함’을 사이다는 ‘선명하고 시원함’을 가리키는 속어로 쓰인다.

문 전 대표는 지난 2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자신이 고구마로, 이 시장이 사이다로 불린다는 지적에 대해 “사이다는 금방 목이 마르다. 탄산음료가 밥은 아니다. 고구마는 배가 든든하다”면서 선제구를 날렸다.

이에 이 시장은 3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제6차 촛불집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재밌게 말하자면 목마르고 배고플 때 갑자기 고구마를 먹으면 체한다”며 “목을 좀 축이고 사이다를 마신 다음 고구마로 배를 채우면 든든하게 열심히 할 수 있다”고 잽을 날리며 응수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트위터에 “사이다에 고구마를 같이 먹으면 맛있고 든든하다”며 “내가 아니라 우리가 이기는 게 먼저고 우리는 한 팀”이라고 수습에 나서기도 했다.

문 전 대표도 “이 시장의 지지율 상승은 아주 좋고 기쁜 일로 야권 전체 파이가 커지는 것”이라며 “사이다만 마시면 배가 고프니까 고구마도 함께 먹고 고구마만 먹으면 목이 메니까 사이다도 마시고 이렇게 함께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