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회 청소근로자 '비정규직' 벗는다…직접 고용 예산 확보

정세균 국회의장. 우상조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 우상조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취임 당시 약속한 국회 청소근로자 직접고용을 위한 예산이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됐다.

정 의장 측은 지난 3일 본회의를 통과한 2017년도 예산안에 국회 소관 예산 중 청소 용역을 위한 예산 59억6천300만원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정 의장 측은 “내년부터 이들을 직접고용할 수 있게 돼 고용안정성 확보 및 위탁용역에 소요되는 제반 비용을 절감, 예산의 추가소요 없이도 보수 인상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 의장은 지난 6월 취임간담회에서 “비정규직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국회가 앞장서 국회 내 환경미화원들을 직접 고용하는 방안을 찾아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정 의장은 예산안 처리를 앞두고 각 당 원내대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운영위원장 등과 문제를 협의했고, 국회사무처도 국회 환경노조 등과 청소용역근로자의 고용불안 해소 및 보수 등 근로조건 현실화를 위해 협의를 진행해 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