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충북 청주에 소방차 전용 차로 시범 운영

충북 청주에 소방차 전용 차로가 운영된다.

4일 충북도에 따르면 화재나 인명 피해 등 긴급 상황 발생시 소방차나 119구급대가 빠르게 출동할 수 있도록 한 전용 차로를 청주시내 6곳에 설치 운영한다. 소방차 전용 차로는 교통 체증이 심한 구간을 대상으로 편도 3차로인 경우 2차로, 편도 2차로인 경우 1차로가 지정된다. 평소에는 일반 차량도 운행할 수 있지만 소방차가 긴급 출동할 때는 길을 비켜줘야 하는 차로다. 차로에는 운전자들이 식별할 수 있도록 ‘소방 차로’라는 글씨가 표시된다.

충북소방본부는 시범 구간으로 청남교 사거리∼내덕 칠거리(3.5㎞), 상당 교차로∼사직 교차로(1㎞), 청남교 사거리∼청주대교 교차로(9㎞), 복대 사거리∼사직 사거리(3.5㎞), 터미널 사거리∼서청주교 사거리(2.3㎞), 개신 오거리∼모충대교 사거리(1.7㎞)를 검토하고 있다.

도 소방본부는 청주시와 협의해 6개 구간에서 전용차로를 운영한 뒤 충주시를 비롯한 도내 시·군 교통 혼잡지역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충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소방차 전용차로가 지정되면 화재 발생 5분 이내 현장 도착률을 현재의 70.2%에서 75.2%로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