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최순실 수사’ 특검, 서울 대치동에 사무실 마련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과 박근혜 대통령 비위 의혹을 수사할 특별검사팀 사무실이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마련된다.

박영수(64ㆍ연수원 10기) 특검이 이끄는 특검팀은 서울 지하철 2호선 선릉역 인근의 D빌딩 일부 층을 임대해 사용할 것으로 4일 전해졌다.

20층짜리 건물 중 3개 층을 특검팀이 사용할 예정이다.

5일쯤 정식 임대차 계약이 완료되면 내부 공사가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은 서울중앙지검과 대검찰청, 서울중앙지법, 대법원 등이 밀집한 서초동 법조타운에서 4km 정도 떨어진 곳으로 자동차와 대중교통 모두 접근이 편하다.

100명이 넘는 수사인력이 근무할 사무실과 회의실, 조사실, 브리핑실 등을 고려하면 적지 않은 공간이 필요한 만큼 공실 상황 등도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 비리 특검팀은 서초구 반포동에, 2008년 삼성 비자금 특검팀은 용산구 한남동에, 2012년 이명박 대통령 내곡동 사저 부지 매입 의혹 특검팀은 서초동 법원 동문 인근에 각각 사무실을 꾸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