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는 친구라는 두테르테 “트럼프가 마약과의 전쟁 지지”

로드리고 두테르테(왼쪽) 필리핀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로드리고 두테르테(왼쪽) 필리핀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마약 근절 정책에 대해 ‘올바른 방법(the right way)’이라고 말했다고 두테르테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두테르테는 이날 필리핀 다바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날 트럼프와의 전화 통화에 대해 “트럼프가 마약 문제에 민감했다”며 “우리의 마약과의 전쟁이 잘 치러지길 바랐다”고 소개했다.

두테르테는 마약 범죄 용의자 수천명을 사법절차 없이 사살해 국제인권단체의 반발을 샀다.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인권침해라며 공공연하게 비판해 왔다. 이에 두테르테가 오바마를 향해 “지옥에나 가라”며 막말을 퍼부으면서 미국과의 관계가 불편해졌다.

하지만 트럼프와의 전화 통화 이후 두테르테는 “새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의 협조적인 관계에 굉장히 기쁘다”면서 “그는 우리가 문제를 다루는 방식을 이해했고 더는 미국이 우리나라 일에 간섭하지 않겠다는 것을 의미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인수위원회도 “두테르테가 트럼프 당선인에 축하를 전했고 양국 간의 오랜 우정과 협력의 역사에 주목해 긴밀히 협력할 것에 동의했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트럼프가 필리핀의 마약 소탕 정책에 대해 올바른 방법이라고 했는지에 대해선 언급이 없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