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콘서트현장서 화재…최소 9명 사망·25명 실종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인근 오클랜드의 한 창고에서 불이 나 최소 9명이 사망하고 25명이 실종됐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오후 11시 30분쯤 밴드 골드 도나의 ‘100% 실크 2016웨스트코스트 투어’ 콘서트가 열린 현장에서 불이 났다.

알라메다 카운티 경찰국은 현장에서 9명의 시신을 확인했으며 최대 40명의 희생자가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불이 날 당시 현장에는 50~100명의 사람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가 발생한 2층짜리 창고는 예술가들의 작업 및 주거공간으로 스프링클러와 화재 경보시설을 갖추지 않아 인명 피해가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가구와 램프 등 인화물질이 현장에 많았고, 건물에는 비상 탈출 경로도 없었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당국은 건물 지방이 무너지고 각종 잔해가 쌓여 생존자 수색과 시신 수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