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와중에 지역구 예산 챙긴 여야 실세들

지난 3일 새벽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400조5000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엔 여야 실세들이 챙긴 예산이 곳곳에 숨어 있다.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심사 과정에서 정부안보다 늘어났거나 새롭게 끼워넣은 사업들도 있다. 최순실 게이트로 온 나라가 시끄러운 상황에서도 지역구 민원성 예산은 어김없이 챙겨간 셈이다.

새누리당에선 이정현(순천) 대표의 지역구 예산이 크게 늘어났다. 순천 유소년·청소년 다목적 수영장 건립 비용 15억원과 순천대 체육관 리모델링 예산 6억2600만원이 신규 편성됐다. 순천만 국가정원관리 예산도 5억원이 늘었다. 순천에 들어서는 호남권 직업체험센터는 ‘이정현 예산’이라는 이유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27억원이 잘려나갔지만 예결위 심사단계에서 정부 원안대로 60억원이 유지됐다.

정진석(공주-부여-청양) 원내대표의 지역구를 관통하는 보령~부여 간 국도 40호선 사업비는 정부 원안보다 40억원 늘어났다. 공주 지역에는 공주박물관의 수장고 포화 상태 해결을 위해 예산 7억6000만원이 신규 편성됐다. 청양군 영화관 건립사업 예산은 5억원 늘어났다. 친박계 핵심인 최경환(경산) 의원의 지역구를 지나는 대구선 복선전철 사업비는 정부 원안인 590억원보다 110억원이 늘어났다. 경산시가 주관하는 자기유도·공진형 무선전력 전송산업 기반 구축사업도 10억원이 증액됐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대권주자로 꼽히는 민주당 김부겸(대구 수성갑) 의원의 지역구 예산이 많이 늘었다. 대구 남천 정비사업 예산과 매호천 정비사업 예산도 각각 20억원, 14억원이 새롭게 잡혔다.

국민의당에선 박지원(목포) 비상대책위원장의 지역구 예산이 크게 늘었다. 광주송정~목포 간 호남고속철도 2단계 구간 마무리 공사 비용은 정부 원안인 75억원보다 655억원이 대폭 증액됐다. 보성~목포 임성리 간 철도 건설 예산도 정부 원안인 1561억원보다 650억원이 늘어났다. 이 밖에도 전남해양수산과학원 목포 지원 청사 신축 비용 10억원, 목포시 보훈회관 건립 예산 2억5000만원이 신규 편성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국민의당 유성엽(정읍-고창) 의원 지역구에 조성되는 동학농민혁명 기념공원 사업비는 정부안보다 25억원이 늘어났다. 정읍경찰서 신축 비용 10억원, 정읍 생활폐기물매립장 사업 비용도 각각 10억원, 5억원이 신규 편성됐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