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거진M] ‘동네 누나’처럼 친근하고 터프한 캐릭터 이게 진짜 내 모습이죠

지난 8월 딸을 출산한 ‘중국의 여신’ 배우 탕웨이(37)가 멜로영화 ‘북 오브 러브’(원제 北京遇上西雅 2, 11월 30일 개봉, 설효로 감독)로 국내 극장가에 복귀한다. 남편 김태용 감독과 산후조리에 전념하고 있는 그에게 e-메일로 짧은 인터뷰를 청했다. 극 중 터프한 주인공 캐릭터와 귀여운 상상 속 인물 1인 2역을 소화한 탕웨이. 전자의 모습이 실제 자신 그대로라고. 이제 ‘진짜 탕웨이’를 만날 시간이다.
한국에서 탕웨이는 중화권이 배출한 할리우드 거장 이안 감독의 ‘색, 계’(2007), 김태용 감독과 백년가약을 맺은 계기가 된 한국영화 ‘만추’(2011) 등 진중한 작가주의 영화의 단골 배우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중국 대중에게 그는 두말할 필요 없는 ‘톱스타’다. ‘중국의 여신’이라는 별명에서 짐작될 터다. 탕웨이는 중앙희극학원에서 영화감독론을 전공하고 미인 대회를 거쳤다. 그 후 1000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색, 계’ 주인공에 발탁돼, 그해 미국 영화 매체 ‘버라이어티’가 뽑은 ‘주목할 만한 전 세계 10인의 배우’에 이름을 올리는 등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다.

‘북 오브 러브’ 탕웨이

탕웨이는 주로 ‘황금시대’(2014, 허안화 감독) ‘사랑:세 도시 이야기’(2015, 메이블 청 감독)나 홍콩 거장 두기봉 감독의 ‘화려상반족:오피스’(2015) 같은 묵직한 작품에 출연해 왔다. 하지만 대중적인 상업영화에서 소비되는 그의 이미지는 그보다 좀 더 친근하고 발랄하다. 지난해 중국 역대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판타지영화 ‘몬스터 헌트’(라맨 허 감독)의 코믹한 전당포 주인 역할, 한국 배우 한재석이 출연한 중국 카레이싱영화 ‘스피드 엔젤’(2011, 마초성 감독)의 쾌활한 택시 운전사 역할 등이 일례다.
 탕웨이가 스스로 “평상시 내 모습과 비슷하다”고 말하는, ‘톰보이’처럼 털털한 여성이 뜻밖의 상대와 운명적 사랑에 빠지는 여정을 그린 몇몇 로맨스영화들은 그에게 ‘멜로 여신’이란 칭호까지 선사했다. 그 대표적인 작품이 바로 설효로 감독의 ‘시절인연’(2013)이다. 국내 흥행 성적은 미미했지만, 미국에 원정 출산 간 ‘여신’ 탕웨이의 좌충우돌 연애담은 중국에서 약 860억원의 극장 수익을 거두며 흥행에 성공했다.

‘북 오브 러브’는 ‘시절인연’ 제작진이 다시 뭉쳐 만든 속편. 특히 설 감독에 대한 탕웨이의 신뢰는 대단하다. “전편을 촬영할 때 정말 즐거웠기 때문에, ‘북 오브 러브’는 제안받자마자 곧바로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할 정도다. “설 감독님이 제 실제 성격을 캐릭터에 많이 반영해 주셔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죠.” 탕웨이가 e-메일로 전해 온 얘기다.
‘북 오브 러브’의 주인공은 세상을 떠난 아버지가 남긴 빚 때문에 고향을 떠나, 중국 마카오에서 카지노 딜러로 일하며 일확천금을 노리는 고독한 여성 지아오. 이 영화는 그가 『채링크로스 84번지』라는 책으로 인해 우연히 미국 LA에 사는 중국 남자 다니엘(오수파)과 편지를 주고받으며 사랑을 싹 틔우는 이야기다. 미국 뉴욕에 사는 가난한 여성 작가 헬렌 한프가 영국 런던 채링크로스가의 헌책방 직원 프랭크와 주고받은 편지를 엮어 낸, 실제 책에 얽힌 사연이 그 바탕이다. 여기에 세계 각지로 진출하며 외로움을 느끼는 중국 젊은 세대의 현실을 버무렸다. 이는 ‘색, 계’가 ‘중국의 항일 독립운동 정신을 폄훼했다’는 이유로, 중국 정부에 의해 추방당한 후 홍콩 국적을 취득해야 했던 탕웨이 자신의 삶과도 겹쳐진다. 영화배우로서 변함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외국인 신분으로 고향 땅을 밟아야 하는 처지는 그가 평생 짊어져야 할 상처다. 할리우드 멜로영화의 관습을 통속적으로 좇아가는 이 영화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이다. 탕웨이의 ‘동네 누나’ 같은 친근하고 터프한 매력을 만끽할 수 있다는 점과 함께.
지난 4월 ‘북 오브 러브’ 중국 개봉 당시 김태용 감독은 탕웨이와 함께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탕웨이가 직접 부른 영화 주제가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하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뽐냈다. ‘영화에서 연기해 온 여성 캐릭터들처럼 실제로도 낭만주의자이냐’고 물었더니, 그는 이렇게 답했다. “제게 사랑은 ‘문화나 언어 장벽을 초월해 서로에게 감동을 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좋은 친구에서 연인으로, 연인에서 가족이 되면서요.” 김 감독의 단편 ‘그녀의 전설’(2015)에서 엔딩곡을 직접 부르고, 틈만 나면 김 감독을 “자상하고 섬세한 남편”이라 칭찬하며 금실을 과시해 온 탕웨이. 출산 후 활동을 재개한 그가 김 감독과 다시 배우와 감독으로 만난다면 ‘만추’보다 더 해피엔딩인 영화를 기대해도 좋지 않을까. 아직 그의 차기작은 미정이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사진=퍼스트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