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경기·인천·강원교육감, "국정교과서 학교에서 못 쓰도록 모든 노력 기울일 것"

수도권교육감들이 국정교과서를 '교과서 농단' '역사 농단'으로 규정하고 "학교에서 사용되지 않도록 행정적 노력을 하겠다"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국정교과서는 '교과서 농단' '역사 농단'
"국정교과서 시행 업무에 협조하지 않을 것"

조희연 서울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청연 인천교육감, 민병희 강원교육감은 2일 "국정화 시행 시도를 즉각 중단해야 하며, 박근혜 정부는 국정화 추진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육감들은 성명에서 "역사 교과서의 국정화 시도야말로 최순실의 국정농단, 정유라의 학사농단에 이은 박근혜 정부의교과서 농단, 역사 농단"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28일 교육부가 공개한 국정 역사교과서 현장 검토본에 대해서는 "오류투성이"이며 "대다수의 역사학자와 역사교사들이 반대하고 있는 국정교과서를 뉴라이트 시각을 투사해 완성했고 이제 이를 일선 학교에 강요하려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정부가 국정 교과서를 즉각적으로 철회해야 하며,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정화 정책을 포기하고 국정교과서를 채택하지 않는 학교의 선택을 존중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수도권 교육감들은 "국정교과서 시행과 관련한 업무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고 천명했으며 "국정교과서 강행 방침 철회를 위해 이준식 교육부장관과 교육감들간 대화를 제안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