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만원에 두 다리 쭉 뻗고 간다…아시아나항공, ‘선호좌석 사전예매 서비스’ 선보여

아시아나항공 ‘선호좌석 사전예매 서비스’

아시아나항공 ‘선호좌석 사전예매 서비스’

일본·중국 등 동북아시아 행 항공권 구매시 1만~5만원만 더 내면 두 다리 쭉 뻗고 편히 갈 수 방법이 생겼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달 16일부터 국제선 항공편에서 ‘선호좌석 사전예매 서비스’를 시행한다. 일반석 항공권을 구매한 고객이 일정 추가 금액을 지급하면 이코노미 맨 앞좌석을 사전 배정하는 서비스다. 현재 델타항공·아메리칸항공·루프트한자 등 해외 대형 항공사들이 고객선택권 확대와 수익성 향상을 위해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추가 요금은 구간 별로 다르며, 3월31일까지는 50% 할인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 편도기준으로 일본·중국·동북아시아 1만원, 동남아시아 2만원, 서남아시아 3만원, 미주·유럽·시드니 5만원의 추가요금이 적용된다. 단, 이들 선호좌석 중 아기 바구니 설치가 가능한 좌석 일부는 유아 동반 손님을 위해 현재와 동일하게 무료로 운영한다.

출발 72시간 전에 아시아나항공 예약센터·홈페이지·앱을 통해 사전 신청할 경우 순번에 따라 이용할 수 있다. 임선규 아시아나항공 프라이싱팀장은 “이코노미 맨 앞 좌석을 예약 시점에 고객이 직접 선택 할 수 있으며, 특히 먼저 내려야 하거나 좌석 앞 넓은 공간이 필요한 승객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득진 기자 chodj2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