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북한에 들른 모든 선박 입항 금지

일본 정부는 2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을 열고 북한에 기항한 선박의 입항을 전면 금지하고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 관련 자산동결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의 대북 독자 제재 강화안을 마련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의 핵ㆍ미사일 개발 계획과 관련이 있는 자산 동결 대상을 현재의 43개 단체ㆍ40명에서 54개 단체ㆍ58명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기업과 개인 명단을 발표하지 않았으나 추가 자산동결 대상에는 북한에 핵 물자를 수출한 중국 기업 단둥훙샹(鴻祥)실업발전과 마샤오훙(馬曉紅) 대표가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또 북한에 기항한 선박의 일본 입항에 대해 지금까지 외국적 선박만 금지해왔으나 일본적 선박도 추가해 전면 금지키로 했다. 북한을 방문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간부 등의 재입국 금지 대상도 확대했다. 일본 정부는 조만간 각의(국무회의) 결정 등의 절차를 거쳐 이번에 확정한 제재안을 시행할 방침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회의 후 “앞으로도 북한의 대응과 국제사회의 동향을 바탕으로 필요에 따라 조치를 더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말해 추가 제재가 있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