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희 생가 방화사건 여파… 육영수 생가 경비 강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일부가 방화로 불타면서 2일 충북 옥천 박근혜 대통령 어머니 육영수 여사 생가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날 오후 육 여사 생가가 찾는 사람없이 썰렁하다. 오후 1시 넘도록 방명록에 네명만 기록돼 있다. 옥천읍 교동리에 위치한 육 여사 생가는 낡아 허물어진 99칸 전통 한옥을 옥천군이 지난 2011년 37억5천만원을 들여 복원했다. 생가터는 충북도 기념물(123호)다. 김성태 기자

지난 1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서 방화사건이 발생하면서 육영수 여사 생가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충북 옥천군과 옥천경찰서는 박근혜 대통령 모친인 고 육영수 여사 생가(옥천읍 교동리) 주변 경비를 강화했다고 2일 밝혔다. 육 여사 생가는 조선시대 지어진 99칸 한옥으로 낡고 허물어진 것을 2011년 옥천군이 37억5000만원을 들여 복원했다. 생가 터는 충북도 기념물(123호)로 지정돼 있다.

생가에는 출입문과 담장 등에 13대의 폐쇄회로TV(CCTV)가 24시간 작동하고 있다. 33대의 화재 감지기가 설치돼 화재가 발생하면 곧바로 옥천소방서로 통보되는 시스템이 갖춰졌다.

옥천군은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화사건처럼 육 여사 생가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경비를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9일 열린 육 여사 탄신제(숭모제)를 앞두고는 “집을 부수겠다”는 협박 전화가 걸려오기도 했다. 옥천군 측은 직원이 퇴근하는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야간순찰도 강화했다. 출입문에 인화물질 보관함을 설치, 라이터와 성냥 반입을 제한하고 있다. 육 여사 생가에는 청원경찰 등 2명의 공무원과 환경정비·주차관리 기간제 근로자 3명이 근무 중이다.

옥천군 관계자는 “경찰과 소방서는 물론 생가 인근에 사는 직원이 야간에 수시로 나와 순찰하고 있다”며 “생가를 훼손하면 문화재관리법 위반으로 처벌받는다”고 말했다.

옥천=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