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엑스 일대 갑자기 전체 정전…10분만에 일부복구

스타필드 코엑스의 전경. [사진 스타필드 코엑스몰]

스타필드 코엑스의 전경. [사진 스타필드 코엑스몰]



삼성동 코엑스 일대가 대규모 정전으로 약 10분간 혼란에 빠졌다. 신세계그룹과 서울시 등에 따르면, 2일 오후 1시 52분 서울 삼성동 코엑스 건물과 코엑스몰, 무역센터, 아셈타워 등 일대 연계 건물이 일제히 정전됐다. 이유는 전기 인입선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한전 측은 이상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정전은 10분 가량이 지난 2시 2분 경에 일부 복구됐다. 하지만 비상발전기 가동과 순차적 점등의 이유로 일부 지역에서는 아직 불이 켜지지 않은 상태다. 이 때문에 코엑스 센트럴동과 도심공항터미널 등에서는 어둠 속에서 시민들의 혼란과 공포가 있었다. 오후 2시 30분에도 삼성역 코엑스몰 인근 상가에는 불이 꺼진 매장이 많았고, 그 대신 도로의 중앙등이 켜 있는 것이 목격됐다. 봉은사역 인근 코엑스 매장은 정상 운영됐다.
 
 코엑스 측은 “정전이 된다고 하더라도 즉각 기본 조명이 (비상발전기 등을 통해) 들어오는 시스템으로, 지금은 완벽하게 복구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혹시 모를 고객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코엑스 전 직원이 피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측 역시 “현재까지 접수된 피해 상황이나 엘리베이터에 갇힌 승객 등 인명사고는 없었다”고 전했다. 현장에서는 일부 연기가 냉각탑에서 발생했으나, 비상발전기 가동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는 또 소방관과 경찰관 등이 출동해 인명 수색과 안전 활동을 하고 있다. 코엑스몰은 최근 운영사가 현대백화점에서 신세계그룹으로 바뀌면서, '스타필드 코엑스'로 바뀐바 있다.

이현택ㆍ조진형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