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이재명 '사이다' 맞지만, 탄산음료가 밥이 될 수 있나" 견제구 던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사진)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공개적으로 견제구를 던졌다.

문 전 대표는 2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최근 야권 지지자들 사이에서 이재명은 사이다, 문재인은 고구마라는 말이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 "(이재명 시장이) 내가 들어도 시원할만큼 사이다가 맞다"면서도 "탄산음료는 밥은 아니고 금방 목이 마르지만, 고구마는 배가 든든하다. 저는 (고구마처럼) 든든한 사람"이라고 답했다.
 
추천 기사

그는 또 이 시장에 대해 "아주 잘 하고 있다. 정말 사이다가 맞다. 내가 들어도 시원하다. 분명하고, 위치 선정 빠르고. 아주 훌륭한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잘 하고 있다"고 칭찬하면서도 "반면 저는 말도 느리고 많은 요소들을 고려하게 된다. 특히 당과 보조를 맞출 필요가 있다. 그만큼 책임이 더 무겁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의 지지율 급등과 관련해선 "이재명 시장 지지율 상승은 아주 좋은 거다. 기쁘게 생각한다. 야권 전체의 파이가 커지는 거다. 나중에 누군가가 후보가 될 경우 그 지지들이 다 함께 모일 거라고 본다"며 "그런 면에서 이 시장 뿐만 아니라 박원순 시장, 안희정 지사, 김부겸 의원 모두 다 지지율이 더 상승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그러면서도 "제가 정국 흐름을 놓치는 게 아니다. 저는 엄연히 1번 주자여서 정국 흐름이 새누리당의 온갖 계산과 장난에 의해 역사가 거꾸로 역행하지 않도록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화려하지 않을지는 모르지만 이 흐름을 뒤집지 못하도록 마지막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 바로 저라고 생각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근 지지율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

최근 지지율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

그는 이어 "제가 좀 둔한 건 맞다. 침착하고 담담한 편이다. 하지만 이런 불법, 부당, 불의에는 아주 예민하다. 참지 않는다"며 "지금은 제가 후방에서 저지선 역할을 하고 있지만 전면에 나서는 상황이 오면 아마 그 때는 불같은 문재인, 호랑이 문재인을 보게 될 것이다. 그런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있다고 느낀다. 이 촛불 민심을 받들어서 세상을 바꾸는 것, 과거를 대청소하고 국가를 대개조하는 것, 이 모두 제가 감당해야 할 일이라는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요하는 비박계에 대해서 "탄핵 의결에 비박들의 협조가 필요한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그것은 정치적 협상이나 설득으로 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비박이 당초 약속과 달리 탄핵 대열에서 이탈한다면 가혹한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3지대 개헌론'에 대해선 "과거에 3당 합당이 있었다. 우리 정치 역사를 크게 후퇴시켰다. 그것과 유사하다고 본다. TK가 PK를 끌어들여 정권 연장에 성공했던 것이 3당 합당이다"라며 "이번에는 어떻게든 호남을 끌어들여 정권 연장을 하고자 하는 새누리당의 욕망이 만든 기획이 제3지대가 아닌가 생각한다. 국민의당은 새누리당의 정권 연장 욕망을 정말 받아들일 것인가, 그것이 정말 호남의 민심인지, 진심으로 묻고 싶다"고 국민의당에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문 전 대표는 '제3지대'의 대선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에 대해선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했다. 그 분은 외교 보좌관, 저는 민정수석이었다. 그 분이 외교부 장관할 때 저는 청와대에 있었기에 꽤 오랫동안 함께 근무했다. 외교 관료들 가운데 주류 중의 주류다. 아주 친미적이고 유능한. 그런 외교 관료다"라고 평가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