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3당 "박 대통령이 '4월 퇴진' 선언해도 9일 탄핵안 표결" 합의

국민의당 박지원(왼쪽부터)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야3당 원내대표 회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당 박지원(왼쪽부터)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야3당 원내대표 회동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처리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 원내대표는 2일 회동에서 9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통령 탄핵안을 상정해 표결하기로 합의했다.

민주당 기동민, 국민의당 장정숙, 정의당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야3당은 굳은 공조로 흔들림없이 대통령 탄핵을 추진할 것"이라며 "탄핵안은 오늘중으로 발의해 오는 8일 본회의에 보고 하고 9일 탄핵소추안을 표결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새누리당 비박 세력 역시 더이상 좌고우면 하지말고 대통령 탄핵에 함께 할 것을 요구한다"며 "향후 야3당은 어떤 균열도 없이 오직 국민만 보고 국민 뜻을 받들어 단단하게 함께 할것"이라고 말했다.
 
추천 기사
대통령이 새누리당의 요구대로 4월에 퇴진한다는 입장을 밝혀도 탄핵을 추진하느냐는 질문에 기 원내대변인은 "흔들림없이 간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전날 의원총회를 통해 박 대통령이 4월 퇴임을 약속하면 탄핵안 표결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당론으로 정했다.

김무성, 유승민 의원 등 비주류 의원들은 비상시국회의를 통해 박 대통령이 7일 오후 6시까지 '4월 퇴임'을 약속하지 않으면 탄핵하겠다는 결의를 한 상태다.

새누리당 일부 의원들은 대통령에게 면담을 요청하는 등 탄핵안 통과까지는 막아보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국회에서 대통령 탄핵안이 통과되려면 국회의원 300명 중 200명이 찬성해야 한다.

3일 예정된 6차 대규모 촛불집회와 박 대통령의 '4월 퇴임' 수용 여부가 탄핵안 처리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