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희 생가 방화범 구속영장 신청 예정

1일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추모관이 방화로 인해 불에 탔다. 프리랜서 공정식

1일 경북 구미시 상모사곡동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추모관이 방화로 인해 불에 탔다. 프리랜서 공정식

경북 구미경찰서는 지난 1일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 옆 추모관에 불을 지른 혐의(공용건조물방화)로 붙집힌 백모(48·경기도 수원)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백씨는 지난 1일 오후 3시 15분쯤 경북 구미시 상모동 박정희 생가 안에 있는 추모관에 들어가 시너 1L를 박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영장에 끼얹은 뒤 라이터로 불을 지른 혐의다. 이 방화로 추모관 내부가 모두 탔다. 재산피해는 소방서 추산 337만원이다. 경찰은 영장 신청과 함께 백씨의 범행을 도운 공범이 있는지, 주거지인 수원에서 어떤 경로를 통해 박정희 전 대통령 추모관을 찾아왔는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경찰조사에서 백씨는 "박근혜 대통령이 하야 또는 자결을 선택해야 하는데 아무 것도 하지 않아 방화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생가 주변 폐쇄회로TV(CCTV)에서 백씨의 범행 장면이나 범행 후 도주 과정 등을 대부분 확보한 상태다. 이에 현장검증은 따로 하지 않는다.

구미=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