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상아 세 번째 이혼 고백 “딸을 위해 살려고 한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배우 이상아(44)가 세 번째 이혼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상아의 소속사 관계자는 2일 일간스포츠에 “최근에 EBS1 ‘리얼극장-행복’ 촬영에 참여했다. 부모님과 여행하면서 자연스럽게 속내를 털어놓고 얘기하다 보니 이혼 사실이 자연스럽게 나오게 됐다. 방송 전이라 구체적인 내용을 다 밝힐 순 없지만 개인사와 딸에 대한 이야기가 자연스럽게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상아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서로 완전히 갈라선 지 벌써 3년 정도 됐다. 별거 2년, 합의이혼으로 3년 걸렸다”고 털어놨다.
 
추천 기사

이상아는 뒤늦게 알려진 이혼 사실에 대해 “제 입으로 굳이 말을 안 한 건 좋은 이야기가 아니지 않냐. 이런 거로 이야기가 나오는 게 부담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일반인인 전 남편도 저와 이혼 사실이 알려지지 않아 생활하는 데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얘기를 들어 이혼사실을 밝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상아는 “사실 세 번째 이혼만은 하기 싫었다. 어떻게 하든 살아보려 노력했다. 심적, 물적으로 13년이나 노력했다. 그러면서 힘들게 결혼생활이라는 그 끈을 놓지 않았다”며 심경을 털어놨다.

현재 고등학생이 된 딸을 혼자 키우는 이상아는 “이제 남은 인생은 벌써 어엿한 고등학생이 된 제 딸을 위해 살려고 한다”며 “오직 딸만 생각하며 열심히 작품 하면서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상아는 1984년 KBS 드라마 ‘TV 문학관-산사’을 통해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걸어서 하늘까지’, ‘마지막 승부’, ‘아무도 못말려’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이상아는 1997년 개그맨 김한석과 결혼했으나 1년 만에 성격 차이로 갈라선 뒤, 2001년 사업가와 재혼했으나 19개월 만에 두 번째 이혼을 했다. 이후 2002년 12월 11살 연상의 사업가와 재혼해 안정된 삶을 사는 듯 보여졌으나 3년 전부터 별거한 뒤 결국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상아는 최근 안방극장에 복귀해 SBS ‘내 사위의 여자’, 웹드라마 ‘수사관 앨리스’, MBC ‘언제나 봄날’ 등에 출연하며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